뉴스
기재차관 "장기 미활용 국유지, 체육시설·둘레길 사용 지원" 2024-07-10 18:56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은 10일 "장기 미활용 중인 국유지를 지방자치단체에서 체육시설, 둘레길 조성 등 주민편의 공간으로 일시 사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이날 국가ㆍ지자체 협업으로 개발하는 경기 광명시 구 근로청소년복지관을 방문·점검하고 광명시청에서 '제3차 국가·지자체 국유재산 활용 협의회'를 연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전국에 있는 유휴 치안센터도 대수선해 어르신 일터, 돌봄 공간 등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또 "정부의 국유재산 정책 방향은 국가가 보유할 필요성이 낮은 국유재산은 매각하되 매각이 곤란하거나 공익적 활용이 필요한 재산은 대부·개발하는 등 적극 활용하는 것"이라며 "지자체가 지역발전을 위해 국유재산 활용을 원할 경우 수요에 맞춰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자체가 건의한 국유재산 활용 지역사업 중 시급성ㆍ중요도를 고려해 92건을 중점 관리 과제로 선정, 적극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 이명진 기자 / pridehot@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