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천안문 사태 관련 전 세계 유일한 기념관인 홍콩 6·4기념박물관이 소장품 영구보존을 위한 작업에 나섰다.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으로 홍콩 압박을 본격화한 중국이 조만간 역사 지우기 작업에 나설 수 있다는 공포 때문이다.6...
지난 4일부터 일본 규슈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인한 사상자가 최소 64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7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규슈를 비롯한 전국 각지에 간헐적으로 폭우가 계속되고 있다"며 "...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 탓에 사상 최악의 순손실을 입었던 '가치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대형 거래에 나섰다. 버핏 회장은 자회사 버크셔해서웨이 에너지를 통해 97억 달러(우리 돈 약 11조1600억원)를 들여 미국 천연가스 업체 도미니언에너지 인수에 나섰다. 이번 소식은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이 여전히 전세계 피해를 키우고 있는 가운데 미국 뉴욕 증시와 중국 상하이·홍콩 증시가 기술주 대결을 벌이며 앞다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에서 '반도체 굴기'를 상징하는 최대 반도체업체 ...
고기를 대체할 '웰빙 식단'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미국 나스닥 상장사 비욘드미트에 대한 시장 관심도 뜨겁다. 과거 '콩고기'라고 불리며 별다른 관심을 받지 못했던 식물성 고기가 젊은층을 중심으로 각광받는 음식으로 떠오른 것이다.이 때문에 비욘드미트는 상장 전부터 빌게이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스눕독 등이 투자한다는 소식에 이미 상장 전부터 관심
[류영상 기자 ifyouare@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국 버지니아주의 대표적 한인타운인 애넌데일에 설치돼 있는 '평화의 소녀상'이 6일 오후(현지시간) 한 남성에 의해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아직 범행 동기나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이 남성은 소녀상을 뒷편에서 잡아당겨 무참...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가 사그라들기는 커녕 재유행 조짐을 보이면서 미국 딜리버리(배달) 업계가 기업 인수 등을 통해 본격적인 새판짜기에 들어갔다. 6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공유 택시업체' 우버가 미국 ...
코로나19 패닉으로 최악의 손실을 입은 '가치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천연가스 업체 인수에 나섰다. 5일(현지시간) 미국 CNBC는 버크셔해서웨이에너지가 미국 천연가스 업체 도미니언에너지를 97억달러(약 11...
'브라이트젠'. 중국 쑤저우에서 2001년 설립된 한 제약사가 지금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상하이 증시에서 이 기업 주가는 작년 말까지 주당 32위안에 거래됐다. 그런데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고 지난 2월 주가는 69위안대까지 두 배...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가 라틴 아메리카에서 피해 규모를 계속 키우면서 가뜩이나 공공 의료 시스템 기반이 취약한 '자원 부국' 의 경제 위기 그림자가 커지고 있다. 라틴 아메리카 경제 규모 1~2위로 꼽히는 브라질·멕...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처음으로 구매한 민간 기업 채권 목록을 공개했다.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 사태 탓에 실물·금융 시장이 패닉(공포)에 내몰리자 연준은 사상 초유의 긴급 지원에 나서면서 민간 기업 채권을 사들여서라도 경기 부양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8일(현지시간) 연준이 공개한 목록을 보면 6월 19일까
미국 텍사스에 거주하는 친구 사이인 팜 르블랑과 지미 하비 씨는 최근 오스틴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진단을 받았다.텍사스 해아늘 따라 캠핑과 카약을 즐기기 전에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진단 테스트를 결정한 것이다.한 병원에서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인 우월주의 구호가 들어간 영상을 온라인에 공유했다가 논란이 생기자 뒤늦게 삭제하는 일이 벌어졌다.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오전 본인 트위터에 "화이트 파워(white power)"라는 구호가 포함된 영상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영상에는 플로리다 중심부의 은퇴자 지역인 더빌리지스에서 트럼프 대통령 찬반 시위대가
흔히 '흑사병'으로 불리는 '페스트' 의심 사례가 중국 내몽고 지역에서 발견돼 당국이 경계령을 발동했다.지난 5일 중국 환구시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내몽고의 한 병원이 4일 '림프절 페스트'로 의심되는 환자가 발생했다고 일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