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요와 공급이 동반 위축되면서 경기가 빠른 속도로 하강하는 '복합불황' 그림자가 중국에도 짙게 드리우고 있다. 중국은 의도치 않게 글로벌 복합불황을 직간접적으로 야기한 당사국 중 하나다. 복합불황의 불을 지핀 충격으로는 △...
미·중 무역전쟁을 해소하기 위한 협상 일정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한때 일정조차 잡지 못할 정도로 미·중이 팽팽한 신경전을 보였지만 사태 장기화에 따른 '복합불황' 충격이 커지면서 일단 타협점을 찾으려는 분위기가 형성되는 것으로 분석된다.16일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중은 10월 초로 예정된 워싱턴DC 고위급 무역협상에 앞서 19일(현지시간)부터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 시설에 대한 드론(무인기) 공격으로 하루 새 국제유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고 안전 자산 가치가 오르는 등 전 세계 시장을 뒤흔들었다.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14.7%(8.05달러) 뛴 62.90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중국 당국이 복합불황을 막고자 각종 경기 부양책을 꺼내 들며 대응하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딜레마 형국에 빠진 정황들이 속속 포착되고 있다. 중국 당국의 고민이 커져 가고 있는 이유는 그동안 막대하게 쌓인 '부채' 탓에 경기 부...
글로벌 경제에 고유가 충격이 몰아닥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폭 사태 후 국제 유가가 급등해 '복합불황' 우려를 한층 가중시키고 있다. 국제 유가 급등은 에너지값 상승으로 이어지고, 이는 기업의 생산을 위축시키는 ...
미국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 노조가 12년 만에 파업에 돌입하면서 미국 경제는 물론 정치 분야에까지 파장이 일 전망이다. GM 파업으로 회사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것은 물론 구조조정을 추진 중인 미국 자동차 업계는 ...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로 글로벌 경기 침체 공포가 커지면서 브라질, 터키, 멕시코 등 신흥국 중앙은행이 경기 부양을 위해 잇달아 금리를 내릴 전망이다.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이 기준금리 인하에 나서자 신흥국도 금리 인하 대열에 동참하는 모습이다.16일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중앙은행은 연말까지 세 차례 남은 통화정책위원회 회의에서
'엎친 데 덮친 격.'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폭 사태는 가뜩이나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터진 것으로 글로벌 '복합불황'을 더욱 심화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7월 시작된 미·중 무역전쟁이 세...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시설에 대한 피격 사고 직후 열린 원유 시장에서 국제유가가 장중 한때 20% 가까이 상승하며 원유 공급 부족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드러냈다. 당분간 고유가가 유지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가운데 사...
미·중 무역전쟁 여파가 중국 실물경제 곳곳에 영향을 끼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8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17년 반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국 경제가 하방 압력을 크게 받자 리커창 중국 총리는 앞으로 '바오...
이스라엘에서 5개월 만에 또다시 조기 총선이 실시되는 가운데 역대 최장기 총리인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연임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17일(현지시간) 이스라엘에서는 의회인 '크네세트' 의원 120명을 뽑는 전국 동시 선거가 ...
탄자니아가 '독도는 한국 땅'이라고 적힌 기념주화를 발행·판매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지난 14일 KBS 보도에 따르면 탄자니아는 올해 7월 'DOKDO(독도) 186,5m'와 'THE LAND OF KOREA(한국 땅)'라는 문구가 들어간 순은 색...
세계 최대 원유수출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시설의 피격 직후 열린 원유시장에서 국제유가가 장중 한때 20% 가까이 상승하면서 공급 부족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드러냈다. 16일 싱가포르거래소에서 국제유가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선물은 개장과 함께 전날 대비 19%(11.73달러) 급등한 배럴당 71.95달러로 거래됐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10월 인도분 서
예멘 반군의 무인기 드론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시설 두곳을 공격, 가동이 잠정 중단됨에 따라 국제유가가 개장과 함께 급등했다.16일 싱가포르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은 장 초반 배럴당 11.73달러 오...
글로벌 경제에 '복합불황' 경고음이 커지고 있다. 복합불황이란 경제 전체적으로 공급과 수요가 동시에 위축되면서 성장이 둔화되고 불황이 장기화되는 국면이다. 유럽을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등이 잇달아 금리 인하와 재정 확대라는 부양책을 내놓는 것도 복합불황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전통적인 통화·재정정책으로는 복합불황 타개에 한계가 있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