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산세 감면 여부는 텍사스주 투자 여부의 결정적 요인(determining factor)이다."글로벌 반도체 부족 사태 속에서 삼성전자가 텍사스주 오스틴시에 새 반도체 공장을 지을지 여부를 결정할 최대 변수가 '최대 10년'으로 제한된 주 ...
미국 하원이 27일(현지시간) 1조9000억달러(약 2140조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제법안을 처리했다.AP통신 등 현지 외신에 따르면, 이날 부양안은 하원 전체표결에서 찬성 219표 및 반대 212표로 통과됐다. ...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족현상이 나오면서 할머니처럼 변장해 접종하려는 젊은 여성들이 결국 발각됐다.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플로라디주 올랜도에서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그러면서 '시트콤의 한 장면' 같다고 비판했다.NYT에 따르면 두 명의 여성은 지난 17일 머리를 감싸는 여성용 모자를 쓰고 안경과 장갑을 낀 채 오렌지카운티의 접
[우승준 매경닷컴 기자 dn1114@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할리우드의 인기 배우 톰 크루즈가 틱톡에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킨 가운데, 이는 톰 크루즈의 진짜 계정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미국 뉴스웹사이트인 데일리비스트는 26일(현지시간) 틱톡에 등장한 톰 크루즈 영상에 대해 "딥페이크 ...
미국이 25일(현지시간) 시리아에서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의 지원을 받는 시아파 민병대 시설에 대한 공습을 단행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미국의 첫 번째 공식 군사작전이다.로이터통신, AP통신 등에 따르면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시리아 내 공습을 확인하며 "동맹 파트너들과 협의 등 외교적 조치와 함께 비례적으로 군사 대응을 했다"
미국의 화성 탐사 로봇인 '퍼시비어런스(Perseverance)'가 18일(현지시간) 화성 착륙에 성공했다. 퍼시비어런스는 앞으로 '붉은 행성'으로 불리는 화성에서 생명체 흔적을 찾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AP통신은 이날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5번째 화성 탐사 로버(이동형 탐사 로봇) 퍼시비어런스가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
프랑스 정부가 원전 수명을 10년 연장했다. 세계적 원전 국가인 프랑스는 자국 전력 문제를 고려해 환경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아울러 기후변화 문제 대응 방안으로도 원전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로이터통...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작년 매출이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어나 적자를 탈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3월 말 직상장을 추진 중인 코인베이스 기업가치는 현재 10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2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이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직상장 신청서를 제출했다.코인베이스의 작년
최저임금 인상안을 1조9000억달러 규모 경기부양안에 끼워넣어 일괄 처리하려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의 시도가 상원에서 가로막혔다. '최저임금 15달러' 공약의 앞날이 불투명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엘리자베스 맥도너 미 상원 의사전담관은 25일(현지시간)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올리는 방안을 '예산 조정(reconciliation)' 대상에 포함할
"올해 최대 관심사는 비트코인 채굴장 확장입니다. 인프라스트럭처와 소프트웨어를 구축했고 이 시장에서 오랜 기간 비즈니스할 준비를 마쳤습니다."기존 공장을 가상화폐 채굴장으로 개발하는 미국 블록체인 스타트업 코어사이언티...
호주 정부의 뉴스 사용료 강제 부과 추진에 반발해 뉴스 공유 서비스를 중단한 페이스북의 조치가 국제적인 뭇매를 맞고 있다. 각국에서 페이스북 비판 여론이 불거지는 동시에 '호주 모델'에 동참하겠다는 국가도 나타났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페이스북이 뉴스 게재 중단 조치를 한 데 대해 "실망스럽고 오만하다"며 "영국·캐나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을 보유하는 것이 현금을 가지고 있는 것보다 더 낫다고 말했다.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법정화폐의 실질 금리가 마이너스일 때 다른 대안을 찾지 않은 사람은 바보들뿐이다"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이어 "비트코인은 거의 법정 화폐나 다름없다"며 "여기서 중요한 핵심
일본 시민단체·학계가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일본군 위안부는 자발적이었다'는 역사 왜곡 논문을 검증·비판한다. 세미나를 통해 일본 등의 학자가 램지어 교수 논문의 문제점을 분석할 예정인데, 일본에서 이런 모임이 열리는 것을 처음이다. 위안부에 관한 학술 사이트를 운영하는 일본 시민단체 '파이트 포 저스티스(Fight for Justice)는 내
글로벌 에너지 기업 쉘(Shell)이 액화천연가스(LNG) 시장의 트렌드와 향후 수요·공급 전망을 담은 'LNG 전망 보고서(LNG Outlook)'를 25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으로 봉쇄조치가 시행되는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