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글로벌 경기 침체(Recession·리세션) 공포가 확산 일로에 접어들고 있다. 미국·중국·유럽의 경기 침체 우려가 25일 아시아 금융시장을 강타했다. 호주 국채 금리가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고, 일본·중국 등 아시아 증시는 급락했다...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반대로 중국에서 처음으로 열릴 예정이던 미주개발은행(IADB) 연례회의가 취소됐다.IADB는 중남미 지역의 경제·사회 개발 촉진과 경제 통합을 목적으로 1959년 설립된 지역 최대 대출기관으로 본부는 미국 워싱턴DC에 있다. 미국이 자신의 '앞마당'으로 여기는 중남미 지역에 대한 중국 영향력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의 소비 둔화 현상이 뚜렷해지자 중국 정부가 당초 하루만 쉴 예정이던 5월 1일 노동절 휴일을 4일까지로 늘린다. 한국 등 인근 지역에서 중국인 관광 특수가 일어날지 주목된다.24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올해 노동절 휴무일을 5월 1일부터 4일까지로 조정해 나흘간 쉰다고 밝혔다. 4월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미 국채의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나타나자 급락했다. 주요 장단기 금리의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침체 예고 신호로 분석되기 때문이다.2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60.19포인트(1.77%) 급락한 25,502.32에 장을 마쳤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다음주 미·중 무역협상이 예정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미국산 상품 수입과 관련해 당초 중국의 제안보다 갑절 이상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협상 실무진이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방지' 등 구조적 문제 해결에 초점을 두고 있는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재선을 위한 눈에 보이는 '승리'를 원한다는 분석이다.21일(현지시간) 미
미국 경기 하강에 대한 우려가 높은 가운데 미국의 장단기 금리 차이가 12년 만에 최소 폭으로 줄어들었다. 통상 장단기 금리 차 축소는 경기 침체(리세션·recession)의 전조로 여겨져 향후 추세가 주목된다.미국 재무부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3개월 만기와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는 각각 2.49%, 2.54%를 기록했다. 3개월·10년 만기
미 재무부는 21일(현지시간) 대북 문제와 관련해 중국 해운회사 2곳에 대한 제재를 가했다. 이와 함께 북한과의 불법 환적 등을 한 혐의를 받는 선박들을 무더기로 추가한 북한의 해상 거래에 대한 주의보를 갱신해 발령했다.미 재무...
미·중 양국 간 무역협상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중국 제품에 부과한 관세를 철폐하지 않고 '상당 기간' 유지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무역협상 타결과 함께 미국에 대중...
◆ 글로벌 경기부양 모드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0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올해 기준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연준은 또 그동안 시중 유동성을 거둬들이는 정책으로 사용했던 긴축 카...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2만1000건으로 전주보다 9000건 줄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전문가 전망치(22만5000건)를 밑도는 것은 물론 4주 만에 최저 수준이다.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줄었다는 것은 그만큼 고용 사정이 좋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일자리 증가가 둔화하면서 고용시장에 대한 일부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 글로벌 경기부양 모드 ◆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중국·일본·유럽 등 세계 각국이 잇달아 경기부양책을 내놓고 있다.21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리커창 중국 총리는 전날 국무원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경...
우리가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면 삶은 더 풍요로워진다. 폴 폴만 유니레버 최고경영자 21일자 트위터 Life is richer when we give service to the utmost of our abilities. @PaulPolman Mac 21. 2019 다양성은 혁신에 좋은 요소다. 빌게이츠 16일자 트위터Diversity is good for
◆ 美 긴축 올스톱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20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올해 기준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연준은 또 그동안 시중 유동성을 거둬들이는 정책으로 사용했던 긴축 카드인 보유 자산 축소를 오는 9월 말 종료하기로 했다. 연준의 이 같은 조치는 경기 하강에 대비해 돈줄을 조이는 긴축정책을 사실상 접은 것으로 평가된다.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동결 소식에도 경기 둔화 우려가 불거지며 혼조세로 마감했다.2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1.71포인트(0.55%) 내린 2만5745.67에 장을 마쳤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34포인트(0.29%) 하락한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동결 소식에도 경기 둔화 우려가 불거지며 혼조세로 마감했다.2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1.71포인트(0.55%) 내린 2만5745.67에 장을 마쳤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34포인트(0.29%) 하락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