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고채 금리가 20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를 경계하는 분위기 속에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3.3bp 오른 연 3.412%에 장을 마치며 다시 3.4%선을 넘어섰습니다. 10년물 금리는 연 3.497%로 4.3bp 상승했습니다. 5년물과 2년물은 각각 3.1bp, 2.4bp 상승해 연 ...
고금리, 고물가로 서민경제 어려움이 지속되면서 지난달 카드론 잔액이 또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0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9개 카드사(롯데·BC·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NH농협카드)의 지난달 말 기준 카드론 잔액은 39조9천644억 원으로 역대 최다였던 3월(39조4천821억원) 대비 4천823억 원 증가했습니다. 경기 불황에...
국제 금융 중심지를 표방하는 부산에 정작 외국계 은행의 한국 본사가 단 한 곳도 남지 않게 됐다. 부산에 소재한 일본 야마구치은행이 38년 만에 한국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하고 폐업 인가를 신청했기 때문이다. 야마구치은행은 최근 누적된 적자와 늘어난 인건비를 감당하지 못하고 국내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이 은행이 철수하고 나면 국내에 진출한 외국계 금융사 1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위원회가 안정적인 정책서민금융 공급을 위해 금융회사의 서민금융진흥원 공통출연요율을 한시적으로 인상한다. 20일 금융위는 금융사의 서민금융진흥원 공통출연요율을 내년 말까지 현행 0.030%에서 은행권은 0.035%, 보험·상호금융·여신전문금융·저축은행업권은 0.045%로 각각 올리는 내용을 담은 '서민의 금융생활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
KB국민은행이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의 충실한 업무 수행을 위해 회의 개최 7일 전까지 미리 회의 자료를 사외이사에게 송부하도록 하는 규정을 은행 내부규범에 마련했다. 이는 금융감독원이 지난해 12월 '은행지주·은행의 지배구조 모범관행'을 발표하면서 사외이사에게 충분한 안건 검토 시간을 보장하도록 권고한 데 따른 조치다. 국민은행이 모범관행에 근거해 마련
국내 기업 부채가 30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업 투자가 급증하고 한계기업 부채 비중도 크게 높아졌다. 특히 생산성이 높지 않은 부동산 부문으로 기업 대출이 몰리는 현상은 국가 경제 차원에서도 바람직하지 않고, 앞으로 피벗(통화정책 전환) 과정에서 재연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한국은행은 우려했다.20일 한국은행은 '우리나라 기업
尹정부 노사법치주의근로손실 역대정부 37%외인 투자 4.9% 늘어191억달러 역대 최대파업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 노동개혁을 3대 국정과제로 추진중인 윤석열 정부 들어 2년간 파업으로 인한 근로손실일수가 역대 정부의 3분의 1에 그...
카카오톡 메시지 수0鞋颯 장애가 발생한 지 일주일 만에 또 오류가 발생했습니다. 카카오톡은 오늘 오후 2시 52분부터 약 6분 동안 메시지 수발신 및 PC 버전 로그인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아 일부 이용자가 불편을 겪었습니다. 카카오는 문제를 인지한 즉시 대응해 이후로는 정상적으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장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예린 기...
매일경제신문사는 장래 우리 경제를 이끌어갈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쉽고 재미있게 경제지식을 쌓을 수 있는 어린이 경제교실을 엽니다.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대상=초등학교 3~6학년 50명◇ 일시=2024년 5월 25일...
매일경제신문사는 장래 우리 경제를 이끌어갈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쉽고 재미있게 경제지식을 쌓을 수 있는 어린이 경제교실을 엽니다.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대상=초등학교 3~6학년 50명◇ 일시=2024년 5월 25일...
매일경제신문사는 장래 우리 경제를 이끌어갈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쉽고 재미있게 경제지식을 쌓을 수 있는 어린이 경제교실을 엽니다.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대상=초등학교 3~6학년 50명◇ 일시=2024년 5월 25일...
◆ 사라진 춘투 ◆파업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 노동개혁을 3대 국정 과제로 추진 중인 윤석열 정부 들어 2년간 파업에 따른 근로손실일수가 역대 정부 대비 3분의 1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노사법치주의 확립과 노사정 대화라는 강온정책의 성과로 그동안 정권마다 반복되던 춘투(春鬪)도 사라졌다. 코리아디스카운트 주범이던 강성노조의 폐해가 줄면서 외국인 투자는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야당에서 추진 중인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 안정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통과되더라도 윤석열 대통령에게 거부권 행사를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송 장관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