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반도체=중국 화천과기에서 반도체 제조용 장비 수주.◇우신시스템=한국지엠과 차체자동용접라인 설비 공급계약.◇지에스건설=한국수자원공사 961억원 규모 손배소 제기.[ⓒ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니온커뮤니티=9억4000만원 현금 배당.◇성우테크론=3억5000만원 현금 배당.[ⓒ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합물 반도체용 패키지 제조기업 메탈라이프는 지난 9~10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를 1만3000원으로 최종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이번 수요예측에는 총 1370곳의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해 경쟁률 1290대 1을 기록했다. 올 들어 최대 경쟁률이다. 공모가는 희망 밴드(1만500~1만3000원) 최상단으로 확정해 공모금액은 91
NH투자증권은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주관한 2019년도 국가고객만족도(NCSI·National Customer Satisfaction Index) 조사에서 증권·금융상품매매부문 1위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2년 연속 1위 수상이다. NCSI는 1998년부터 한국생산성본부가 미시건대학과 공동으로 개발한 국가고객만족도지표다. 해당 상품·서비스를 실제로
하이즈항공은 보통주 1주당 61원을 지급하는 결산배당을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배당금 총액은 약 10억1400만원이다.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현금배당을 실시하는 하이즈항공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 556억원과 영업이익 28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7.0%, 104.3% 성장한 수치다.하이즈항공 관계자는 "내실 있는
◇에이프로젠 KIC=포스코와 43억원 공급 계약 체결.◇한화시스템=490억원 규모 함정 전투체계 사업 계약.◇한미반도체=대만회사에 33억원 규모 반도체 제조장비 공급.[ⓒ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푸른기술=44억원 규모 지능형 솔루션 공급 계약 체결.[ⓒ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년부터 코스닥시장에 상장하기 위해 필요한 진입 요건이 기업의 성장성을 중심으로 재편된다. 또 일정 기간 환매가 불가능해 투자에 제약을 받는 주가연계증권(ELS) 등 장외 구조화 증권의 거래소 상장도 추진된다.10일 정지원 한...
◇케이프=987억원 규모 토지에 대한 자산 재평가 실시.◇알에스오토메이션=3만주 규모 자기주식 취득 결정.[ⓒ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원생명과학=1880원에 유상증자 결정.[ⓒ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감독원이 기업 공시 담당자들의 업무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공시설명회를 개최한다. 9일 금융감독원은 '찾아가는 기업공시 설명회'를 16일부터 이틀동안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사업보고서 제출대상 법인이 다수 위치한 서울과 경기도 판교신도시에서 각각 16일, 17일 개최된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매 분기마다 공시설명회를 개최해왔으며 지난 1·2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기업 메디포스트의 일본 진출이 속도를 내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9일 일본 후생노동성(MHLW)이 무릎골관절염치료제 카티스템 임상 2상 시험계획을 승인했다고 9일 공시했다.이번 임상시험에서는 경증~중증(K&L...
화장품 제조업체 코디가 내부통제 강화를 위해 신규 감사를 선임했다.코디는 지난 4일 이승관 변호사를 신규 감사로 선임하기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승관 변호사는 전 서울중앙지검 검사, 전 법무법인 정률 변호사 출신으로, 코디의 신규 감사로 선임돼 내부통제를 강화할 계획이다.회사 관계자는 "상장 폐지 실질심사 사유 해소 및 상장 재개
김주원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이 35년 증권인 생활을 마무리하고 카카오 부회장으로 옮긴다. 김주원 부회장은 8일 매일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1월부터 카카오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의 이직은 카카오 김범수 의장이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부회장에게 수차례 요청하고 설득해 이루어졌다. 처음에는 김주원 부회장의 이직에 난색을 표했던 ...
금융당국이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를 판매한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투자 손실의 40~80%를 배상하라고 결정을 내렸지만 올해 실적에는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기초자산으로 활용된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와 영국·미국 CMS(이자율스왑) 금리가 올해 3분기 말 대비 상승한 상황에서 하락할 기미가 보이지 않는 만큼 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