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초 한국·미국 증시가 부진할 때도 높은 수익을 내던 베트남 펀드가 인플레이션 우려에 수익률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중국 상하이 봉쇄에 따른 공급망 차질도 베트남 경제에 부담이 되고 있는 데다 미국발 금리 인상이 계속되며 신...
◆ 레이더M ◆ 국민연금, 한국투자공사(KIC), 한국교직원공제회 등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가 10%대 수익률을 목표로 하는 골드만삭스자산운용의 중위험·중수익 펀드에 1조원이 넘는 자금을 출자한다. 글로벌 자산 시장 침체로 올해 목...
◆ 서학개미 투자 길잡이 ◆ 서학개미들이 최근 뉴욕증시 급락으로 큰 손실을 보는 와중에도 3배 레버리지 상품 등 고위험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서학개미들의 미국 주식 순매수액은 뉴욕증시가 1차 급락했던 ...
◆ 서학개미 투자 길잡이 ◆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JP모건 등 미국 3대 투자은행이 뉴욕증시에 대해 엇갈린 전망을 내놓고 있다.19일 블룸버그,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기존 증시 약세론을 유지하며 올해 S&P500지수...
◆ 레이더M ◆"기업가치 하락은 인수·합병(M&A) 시장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M&A 시장의 전체 거래 건수와 거래 금액 모두가 늘어날 것입니다."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의 유포 맥(Yew-Poh Mak) 아시아·태평양 전략...
개인투자자들이 국제유가 하락에 베팅하는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에 대거 투자했다 손실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가 좀처럼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은 지난 11일부...
주주제안을 수용해 합병비율을 조정하기로 한 동원산업 주가가 약세장 속 상승세를 보였다. 소액주주들은 동원산업의 발 빠른 수용에 대해 환영하면서도 연결재무제표가 아니라 별도재무제표상 순자산가치로 산정하기로 한 것은 다소 아쉽다는 입장이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동원산업은 전 거래일 대비 2500원(1.04%) 오른 24만4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레이더M ◆카카오게임즈 관계사이자 모바일 게임 '오딘'의 제작사로 유명한 라이온하트스튜디오(라이온하트)가 장외에서 4조원에 달하는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라이온하트는 연내 코스닥 입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1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라이온하트의 기존 투자자 중 한 곳은 보유했던 보통주(구주)를 모두 처분했다. 거래된 구주는 전체 발행 주식
네이버와 카카오가 19일 나란히 신저가를 기록했다. 미국 뉴욕증시가 소매기업 실적 악화로 폭락하면서 기술주 중심인 나스닥이 급락하자 투자심리가 위축된 결과로 풀이된다.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네이버는 전 거래일보다 1.81%...
◇유상청약=에스티큐브◇추가상장=아이윈 하이즈항공 에스코넥 동성화인텍 솔고바이오메디칼 엔에스엔 이브이첨단소재 알파홀딩스 에이티세미콘 엠벤처투자 엔투텍 에이비프로바이오 파버나인(CB) 카카오뱅크(스톡옵션) 한독크린텍 라닉스 화일약품 마이크로디지탈 포인트엔지니어링 파수(주식매수선택권)[ⓒ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씨에스=주당 150원 현금배당 결정.◇엘앤씨바이오=무릎 연골 관절염 치료제 임상시험 결과 공시.[ⓒ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올투자증권의 기업신용등급이 'A(안정적)'로 한 단계 상향됐다.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나이스신용평가는 전일 신용등급 평정을 통해 △우수한 수익성이 지속되고 있는 점 △신규 상환전환우선주 발행을 통해 기존 누적 미지급 배당금 부담이 해소된 점 △자산 건전성이 우수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다올투자증권 기업신용등급을 한 단계 올렸다. 지난 2일 한
◇카카오=래디쉬미디어와 타파스미디어 합병 결정.◇KG그룹=쌍용자동차 인수를 위한 조건부 투자 계약 체결.◇DL건설=482억원 규모 면목동 가로주택정비 사업 계약 체결.[ⓒ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레이더M ◆교보증권이 해외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최대 95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해 신성장동력 개발에 나선다.19일 교보증권은 '동남아시아 디지털혁신펀드'를 결성해 교보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는 스타트업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교보증권이 목표로 삼은 펀드 규모는 최소 5000만달러에서 최대 7500만달러(약 950억원)로 투자 기간은 5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