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리금융지주=자회사 우리금융에프앤아이 자본확충 위해 1200억원 출자.◇락앤락=올해 배당을 추진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공시.[ⓒ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코앤드림=89억원 규모의 하이니켈 NCM 전구체 PO(구매주문)를 해외 업체에서 받음.◇박셀바이오=간세포암 치료제 표준 치료제의 병용요법에 대한 임상 2a상 결과 공시.[ⓒ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는 6월부터 공매도가 재개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일각에서 제기되자 대통령실이 진화에 나섰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불법 공매도를 해소하고 시스템이 갖춰질 때까지 재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다"며 "투자자가 신뢰하는 시스템이 없으면 재개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6월 공매도 재개설의 원인이 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발언에 대
◇추가상장=이엔플러스 지앤비에스 에코 크레오에스지(CB) 툴젠 바이오인프라(주식매수선택권) 트루윈(BW)[ⓒ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사투자 불법행위 61건 적발…피해액 2970억수법 고도화, 가짜 ‘HTS’까지…구제 방안은 미흡금감원, 영업 실태 점검 강화 계획…형사제재 돌입“여의도 최상급 정보 공유하겠습니다. 이번 작전은 정치·기업 세력이 함께 참여해 금...
◇신주배정기준일=제일전기공업(무상)◇액면병합=에스지에이(1000원→100원)◇추가상장=고바이오랩(우선주의 보통주전환) 셀트리온제약 알테오젠 파크시스템스 모니터랩 스튜디오미르(주식매수선택권) 에스티팜 파라다이스 에이치엘비글로벌 에이프로젠(CB)[ⓒ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약품=여드름 치료 신약 '윈레비1% 크림' 품목허가 신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체 대화를 위장해 리딩방에서 일대일 자문을 제공하는 등 위법행위를 저지른 유사투자자문업자 58곳이 금융감독원 검사에서 대거 적발됐다. 21일 금감원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유사투자자문업자 등의 불법행위 단속반을 운영해 총 721곳을 점검한 결과, 이 중 58개 업체의 불법행위 혐의 61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불법행위 혐의와 적발 업체는 각각 전
◇경남제약=80% 무상감자 결정.◇블레이드Ent=박종진 씨 경영지배인 신규 선임.◇형지I&C=35억원 BW 발행.[ⓒ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체 대화를 위장해 리딩방에서 1대1 자문을 제공하는 등 위법행위를 저지른 유사투자자문업자 58곳이 금융감독원 검사에서 대거 적발됐다.21일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유사투자자문업자 등의 불법행위 단속반을 운영해 총 721곳을 점검한 결과 이중 58개 업체의 불법행위 혐의 61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불법행위 혐의와 적발업체는 각각 전년
금감원 “배당 목적 투자는 배당기준일 2일 전까지 매수해야”오는 28일부터 미국 증권시장 결제주기가 하루 단축됨에 따라 미국 주식 투자자는 기존보다 하루 먼저 주식 매도대금을 수령하고 매수주식을 인도받게 될 예정이다.이와 ...
금융감독원 ‘4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 발표지난달 유상증자를 통한 기업들의 자본조달이 감소한 영향으로 주식 발행규모가 전달보다 63%나 급감했다.2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4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에 따르...
주관사 알비에쿼티파트너스6월 초순께 인수의향서 접수충북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시설 중 하나인 ‘충주호크루즈’가 매물로 나와 관심이 쏠린다.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재향군인회는 충주호에서 36년간 운영해 온 ‘(주)충...
◇공모주청약=미래에셋비전스팩4호(미래에셋, 2000원)◇추가상장=SK이터닉스 SK디앤디(주식의 종류변경) SK이터닉스 하이딥(주식매수선택권) 이수앱지스 예스티 씨앤지하이테크 본느(CB) 하이퍼코퍼레이션(우선주의 보통주 전환) 유니슨(유상)[ⓒ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디엠코리아=경영권 양수·양도 계약으로 최대 주주가 모비스에서 현대바이오사이언스 외 2인으로 변경.△유티아이=258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및 542억원 규모 전환사채권 발행 결정.[ⓒ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