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S전선,1조 투자… 美에 해저케이블공장 2024-07-10 20:03

LS전선이 약 1조원을 투자해 미국 최대 규모 해저케이블 공장을 건설한다. LS전선은 10일 미국 해저케이블 생산시설에 투자하기 위해 자회사인 LS그린링크에 6억8275만달러(약 9418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의했다고 공시했다. LS전선은 미국 버지니아주 체서피크시 엘리자베스강 유역 39만6700㎡(약 12만평) 용지에 연면적 7만㎡(약 2만평)에 이르는 공장을 지을 계획이다. 내년 착공해 2027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200m 규모 전력 케이블 생산타워도 설치한다.
LS그린링크는 이 공장에서 초고압직류송전(HVDC) 해저케이블을 생산할 예정이다. HVDC는 교류(AC)에 비해 대용량의 전류를 저손실로 멀리 보낼 수 있어 장거리 송전망을 중심으로 도입이 늘고 있다. HVDC 케이블은 해상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에도 사용된다.
LS전선은 버지니아 주정부에서 약 4800만달러의 보조금과 세제 혜택을 받기로 했다. 미국 에너지부(DOE)의 9900만달러 규모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지원을 포함하면 총 1억4700만달러(약 2027억원)를 확보했다. 이는 미국에 진출한 글로벌 전선업체 중 최대 규모다.


LS전선은 미국 해저케이블 시장이 향후 10년간 연평균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를 선점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회사 측은 "미국 해상풍력발전 대부분이 동부 해안을 따라 추진되고 있다"며 "체서피크시는 입찰·선적·운반 등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저케이블 사업은 대규모 설비투자가 필요하고 기술장벽이 높아 소수 업체가 장악하고 있다. LS전선과 이탈리아 프리즈미안, 프랑스 넥상스, 덴마크 NKT 등 4개사가 전 세계 해저케이블 시장에서 점유율 85%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 해저케이블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 맥킨지앤드컴퍼니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2030년 연간 410㎞의 해저케이블이 부족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 부족분은 2040년 연간 2303㎞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는 인공지능(AI)의 등장으로 데이터센터가 급증하면서 전력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전기차와 반도체 등도 전력 수요 증가에 영향을 미치면서 전력 설비 증설이 필요한 상황이다.
구본규 LS전선 대표는 "이번 투자는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는 해저케이블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고 LS전선이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LS전선이 미국 공장 건설을 본격 추진하면서 LS마린솔루션의 대형 케이블 시공 선박 건조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해저 통신·전력케이블 설치 전문기업인 LS마린솔루션은 최근 최대주주인 LS전선을 대상으로 약 35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한 바 있다.
[정유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