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G화학, 인도에 ABS 신공장 車·가전 소재시장 집중 공략 2024-07-10 20:03

LG화학이 글로벌 제조업 중심지로 부상 중인 인도에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ABS) 혼합(콤파운드) 공장을 건설한다. 산업 자재로 널리 쓰이는 ABS를 현지에서 공급해 성장하는 시장 선점을 꾀하는 모습이다.
LG화학은 10일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AP)주 스리시티에 ABS 콤파운드 공장 준공이 임박했다고 밝혔다. 현재 본격적인 양산에 앞서 시운전 단계를 거치고 있다. 연산 5만t 규모의 ABS 최종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며 반제품과 기타 원료를 혼합·압출하는 역할을 맡는다.
ABS는 모양 잡기가 수월하고 여러 색상을 표현할 수 있다. 강도와 내구성까지 뛰어나 가전, 자동차 내·외장재 등에 널리 쓰이는 고부가가치 플라스틱 소재다. 인도 ABS 시장은 현지 자급률이 낮은 상태로 앞으로 연평균 7% 이상 성장이 기대된다. 글로벌 가전업체와 완성차 기업의 인도 진출이 수요를 키우고 있다.
LG화학 스리시티 공장은 고객 맞춤형 ABS 제품을 현지에서 직접 생산해 더욱 각광받을 전망이다. LG화학은 공장 가동을 통해 ABS 공급 안정성을 높일 뿐 아니라 영업 역량을 집중해 새 고객 확보에 나선다는 각오다.
공장이 들어서는 스리시티는 4년 전 LG폴리머스 공장에서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비샤카파트남과 동일한 AP주에 속해 있다. LG폴리머스는 LG화학의 인도 생산 법인으로 지난 4년간 직원 고용을 유지해왔다. LG폴리머스 직원 중 LG화학 스리시티 공장 전근을 희망하는 직원은 이미 소속을 바꾼 상태다. 스리시티 공장 추가 채용에도 비샤카파트남 출신을 우대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사진)은 지난 9일 차동석 최고재무책임자(CFO·사장),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 등 경영진과 AP주를 방문해 사고 주변 마을 주민과 찬드라바부 나이두 AP주 총리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신 부회장은 LG폴리머스 사고 피해자에 대한 깊은 위로를 전하고 사고 인근 마을 5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200억원 상당의 지원도 결정했다.
[김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