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NG추진선 연료 효율 더 높아진다…현대중공업그룹 신기술 개발 2022-06-23 20:27
현대중공업그룹이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의 연료 소비와 탄소 배출을 줄이는 신개념 연료 공급 시스템을 개발했다. 23일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은 최근 차세대 LNG 연료 공급 시스템인 '하이-이가스(Hi-eGAS)'를 개발하고, 노르웨이선급(DNV)과 영국선급(LR)에서 기본설계 인증(AIP)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LNG 추진선의 연료 공급 과정에서 버려지는 열을 재활용하는 게 특징이다. 시스템을 적용하면 연료 소모와 탄소 배출량을 각각 1.5% 줄일 수 있다. LNG 추진선은 영하 163도의 LNG를 가열해 기화시켜 연료로 사용한다. 이때 연료가 추가적으로 소비되고 탄소가 배출된다. 하이-이가스는 LNG 연료를 가열할 때 선박 엔진의 폐열을 사용해 불필요한 연료 소모와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은 하이-이가스 핵심 부품인 열교환기를 국내 기자재 업체와 공동 개발해 LNG 연료 공급 시스템에 결빙이 발생할 위험을 크게 낮췄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한국기계연구원과 함께 대형 LNG 추진선과 동일한 조건에서 실제 LNG 연료를 활용한 실증 운전 테스트를 시행해 하이-이가스의 성능·안정성을 인증받았다. LNG 추진선은 기존 선박 연료인 벙커C유를 사용하는 선박보다 황산화물(SOx)을 99%, 질소산화물(NOx)을 85% 이상 줄일 수 있어 국제해사기구(IMO) 환경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고 있다.
[문광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