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출규제로 주춤한 주택시장…금리한파까지 덮쳐 긴장 2021-11-25 23:01
◆ 기준금리 1% 시대 ◆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1년8개월 만에 '제로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면서 부동산시장 참여자들도 향후 시장 방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전문가들은 금융권 대출한도 축소 등 가계 대출 규제와 추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맞물리면서 주택시장에도 본격적인 '금리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진단했다. 주택 가격 상승 기대감과 저금리를 등에 업고 '묻지마 주택 매수'에 나설 수 있었던 시장 상황은 이제 끝났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25일 매일경제가 부동산 전문가들에게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주택시장 전망을 물어본 결과 대다수 전문가는 주택시장에 관망세가 더 커질 것이란 진단을 내놨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기준금리 인상은 가계부채 증가 속도 조절을 목적으로 한 10월 가계대출규제와 금융권 대출한도 축소 움직임과 맞물려 부동산 구입 심리를 제약하고, 주택 거래량을 감소시킬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부동산시장은 유동성 축소 움직임이 본격화하자 주택 매수 심리가 빠르게 얼어붙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9.6을 기록하며 100 이하로 하락했다. 지수가 100 이하면 주택을 매수하려는 사람보다 매도하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매매수급지수가 100 이하로 내려간 것은 올해 4월 초 이후 7개월 만이다. 이번 기준 금리 인상은 움츠러든 주택 매수 심리를 얼어붙게 만들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과 대출한도 축소가 동반되며 다주택자들의 추가 주택 구입 수요는 줄어들고 당분간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짙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자기자본으로 다주택을 보유한 사람들은 문제가 없겠지만 다주택자 상당수는 갭투자자"라며 "이자 부담에 꼭 필요한 주택과 투자가치가 높은 주택은 남기고, 그렇지 않은 것은 과감하게 처분하는 포트폴리오 재구성 전략이 다주택자들을 중심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등 규제 문턱이 낮은 곳에 수요가 몰릴 수 있다는 진단도 나왔다. 함 랩장은 "아파트 대체 역할로 단기 공급 확대를 위해 바닥난방 설치 기준(전용면적 85㎡→120㎡)이 완화된 오피스텔 등은 중도금 집단대출이 가능하고 세금 및 청약규제가 낮은 상황이라 금리인상 충격이 일부 완충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지금까지 집값 상승세가 너무 가팔랐고, 이제 추가 상승여력도 한계에 도달한 것 같다는 관측이 우세하다"며 "주변 시세 대비 싸게 분양하는 신축 단지는 언제든지 들어가도 되지만 구축 아파트 단지를 대출을 끌어서 접근하는 것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준형 기자 / 유준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