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이 오는 23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농업0惠纂缺 가치와 기회,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2019 농업전망 대회를 개최합니다. 올해로 22주년을 맞는 농업전망 대회는 농업계 최대 행사로 매년 전국의 농업인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농업과 농촌을 둘러싼 여건을 살펴보고 다가올 변화를 전망합니다. 김창길 원장이 개회사를, ..
KDB산업은행이 출자회사 조기 매각을 담당할 자산관리회사를 자회사 형태로 설립한다. 이 자회사는 산은에서 관리 중인 기업에 대한 매각과 구조조정을 전담하고, 산은 본사는 혁신기업 성장 지원과 창업생태계 조성 분야에 역량을 ...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이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른 맞춤형 보험상품을 출시하는 등 보험 신시장 진출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달 3~4%가량 일제히 오르는 자동차보험은 하반기에 추가 인상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다.김 회장은 16일 서울 광화문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킹 위험 등에 대비하기 위해 사이버보험 시장을 확대하고 노인 요양 서비스 등 시니어 세대
금융위원회가 올해를 '핀테크 내실화를 위한 골든타임'으로 선언하고 대대적인 지원에 나섰다.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열린 핀테크 현장간담회에서 "올해는 핀테크 산업 내실화의 '골든타임'이 될 것...
가상화폐 가격이 폭락하면서 국내 가상화폐 업계에 구조조정 쓰나미가 덮쳤다. 국내 1위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이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단행했다. 스타트업이 많은 가상화폐·블록체인 업계 특성상 자발적 이직은 많지...
금융위원회가 16일 열린 올해 첫 정례회의에서 신한금융그룹의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자회사 편입 신청을 승인했다. 이로써 신한금융은 14번째 자회사를 갖게 됐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승인 직후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를 기반으로 보험업계 판도를 새롭게 바꿔 업계 톱 3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이날 신한금융 관계자는 "오렌지라이프는 업계 최
지난 한 해 주요 소비 트렌드 중 하나는 ‘가심비(價心比)’였다. 가격과 성능에 초점을 뒀던 ‘가성비(價性比)’에서 더 나아가 개인의 심리적 만족을 우선시하는 ‘가심비’가 소비 트렌드를 이끈 셈이다. 보험 업계 역시 이 같은 소비 트렌드에 발 맞춰 지난해 가입자의 만족도를 높이는 보장들로 심리적 만족감을 높이는 ‘가심비 상품’들이 잇따라 출시되며 좋은 반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1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캠코마루에서 '함께 사는 세상 - 2019 캠코 인권콘서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이날 인권콘서트에는 문창용 캠코 사장, 김상형 캠코 노동조합 위원장 및 임직원을 비롯해 ...
저축은행중앙회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16일 남영우 전 한국투자저축은행 대표, 박재식 전 한국증권금융 사장, 한이헌 전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실시하고 전원 최종 후보로 선거관리위원회에 추천하기로 결정했다.당초 7명이 중앙회장에 지원한 가운데 이들 후보가 이날 인터뷰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인터뷰는 금융 및 업계전반에 대한 이해도, 향후 경영계획
Sh수협은행은 새로운 모바일 간편결제서비스 MPM(Merchant Presented Mode·가맹점 제시) QR결제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MPM QR결제는 가맹점의 QR코드를 소비자가 직접 스마트폰 앱으로 스캔해 해당금액을 결제하는 방식이다. QR결제서비스는 MPM과 CPM(Customer Presented Mode·소비자 제시) 두 가지 방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이 승인됐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고 신한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안을 원안대로 의결했습니다. 앞서 신한지주는 지난해 9월 라이프투자유한회사가 보유한 오렌지라이프...
신한금융지주회사는 16일 금융위원회의 올해 첫 정례회의에서 오렌지라이프의 자회사 편입 신청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9월 라이프투자유한회사가 보유한 오렌지라이프 보통주 4850만주(지분율 59.15%)를 주당 4만7400원, 총 2조2989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한 바 있으며, 오늘 금융위원회의 승인이 완료됨에 따라 오렌지라이프는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