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2월 국고채 5조8천억 발행…국가채무 2조5천억 원 줄인다 2021-11-25 17:37
정부가 내달 국고채 발행 물량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국가채무 규모를 2조5천억 원 줄이기로 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25일) 발표한 '12월 국고채 발행 계획'에서 내달 5조8천억 원 규모의 국고채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초 계획한 발행 규모는 8조3천억 원이었으나 올해 초과 세수를 활용해 이를 2조5천억 원 줄인 것입니다.

이에 따라 올해 적자국채 발행 규모는 104조 원에서 101조5천억 원으로 줄어듭니다.

안도걸 기재부 제2차관은 지난 23일 '소상공인 등 민생경제 지원 방안 관련 브리핑'에서 "시장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작년 수준으로 국채 공급 물량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며 "재정 여건과 국채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2조5천억 원 정도가 적정 규모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달 국고채 발행 규모는 10조2천10억 원이었습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limjh@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