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더 늘어날 수도" 한은 통합별관 공사 지연에 임대료 312억원 추가 부담 2021-10-14 11:00
한국은행 통합별관 착공이 입찰과정에서 분쟁으로 20개월 가량 지연됨에 따라 한은이 삼성본관 빌딩을 2년간 추가로 임차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임차료가 300억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한은과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은은 기존 4년 임대차 계약에 따른 임차료 624억원에 추가 2년 계약으로 312억원을 임대인인 삼성생명에 더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 의원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공사기간이 길어지면서 이 금액은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은은 창립 70주년인 2020년에 맞춰 통합별관 신축을 계획하고 공사의 설계·시공 등 사업 일체를 조달청에 위탁해 시공사를 선정했다. 이 과정에서 계룡건설삼성물산, 조달청 간에 발생한 분쟁과 소송 등으로 인해 당초 계획보다 착공이 약 20개월 늦어졌다.
고 의원은 "낙찰 차액 462억원과 6년간 임차료를 더한 1398억원은 총 공사비 2800억원의 절반에 가까운 금액으로 조달청의 계약업무 소홀로 인한 국고의 손실이자 혈세 낭비"라며 "이 사안에 대해 한은이 책임감 있게 처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