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협중앙연수원, 대전시 건축상 '금상' 수상 2021-10-13 17:31
신협중앙회는 대전시가 주최한 '제23회 대전시 건축상'에서 신협중앙연수원이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대전시 건축상은 지역 건축문화를 선도하고 도시경관에 기여한 우수한 건축물을 선정·시상해 도시의 품격을 높이는 한편 건축인들의 사명감과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기획된 상이다.
신협중앙연수원은 기능별 시설 배치를 통해 상징적인 진입 공간과 중정을 구성하고 전면과 중정 사이 시각적 오픈을 통해 소통하고 교감하는 체험의 장을 완성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신협중앙연수원은 총 12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다목적홀과 넓은 도서관을 갖췄다. 신협의 정신을 전하는 연수 공간인 강의동은 350석 규모에 300인치 LED 멀티미디어 화면을 갖춘 대강당, 대강의실, 중강의실, 전산실습실 등 각종 멀티미디어 교육을 위한 시설을 구비했다.
신협은 '신협중앙연수원 상징 조형물 아이디어 공모전'을 오는 11월 30일까지 개최한다.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이번 공모전은 신협중앙연수원을 상징하는 창의적인 조형물 아이디어라면 규격, 형태에 제한 없이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