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애플 '아이폰13' 공개…"스마트폰으로 영화 같은 동영상을" 2021-09-15 10:31
신형 아이폰에 영화의 한 장면처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됩니다.

애플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스트리밍으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이처럼 사진·동영상 촬영 기능이 강화된 신형 '아이폰 13'을 공개했습니다.

아이폰 13은 전작인 아이폰 12와 마찬가지로 5.4형 화면의 아이폰 13 미니, 6.1형 아이폰 13과 프리미엄 제품군인 6.1형 아이폰 13 프로, 6.7형 아이폰 13 프로맥스 등 4개 모델로 출시됩니다.

아이폰 12가 처음으로 5세대 이동통신(5G)을 탑재하고 3년 만에 외부 디자인을 바꿨던 것과 달리 아이폰 13은 외관상 큰 변화를 주지는 않았습니다.

대신 내부 설계를 전면 새로 디자인해 배터리를 키우고, 효율성이 높은 신형 칩 'A15 바이오닉'을 탑재하면서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간 통합성을 높여 배터리 수명을 늘렸다고 애플은 밝혔습니다.

그 중에서도 동영상 촬영에 '시네마틱 모드'를 새로 도입했습니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한 화면 안의 특정 인물이나 사물에 초점을 맞추고 나머지 인물·사물이나 배경은 흐릿하게 해 특정 대상을 강조하는 촬영 기법입니다.

이를 통해 두 인물이 한 화면에 포착됐을 때 한 인물에서 다른 인물 또는 사물로 초점을 옮겨 관객의 시선이 이런 초점의 이동을 따라가게 할 수도 있습니다.

애플은 랙 포커스 기법을 활용한 시네마틱 모드로 이용자들이 자동 초점 변경을 적용해 아름다운 심도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화 전문가들도 촬영 성능을 호평했습니다.

오스카상 후보로 지명됐던 촬영감독 그레이그 프레이저는 "지금까지 아이폰으로 할 수 없었던 것은 하나의 렌즈로 깊이를 만드는 것이었다"며 "시네마틱 모드의 도입으로 아이폰에 있는 도구들로 실제 영화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스카상을 2차례나 수상한 영화감독 캐스린 비글로는 "새로운 (영화) 장르의 탄생일지도 모른다"고 평가했습니다.

새로운 광각(wide) 카메라는 픽셀이 더 커진 데다 아이폰 12 프로 맥스에만 탑재됐던 센서 시프트 광학 이미지 흔들림 보정(OIS)을 적용해 어두운 저(低)조도 환경에서 더 나은 사진·동영상을 찍을 수 있게 됐습니다.

또 새로운 16코어뉴럴엔진은 초당 15조8천억회의 연산을 처리해 더 빠른 머신러닝 컴퓨팅, 올가을 iOS 15에서 도입될 카메라의 라이브 텍스트(카메라로 포착한 화면상의 문자를 텍스트로 전환하는 것) 등을 가능하게 한다는 게 애플의 설명입니다.

프로 모델에는 새로운 초광각 렌즈가 달려 2㎝의 최소 초점 거리에서 초근접 촬영으로 사물을 실제보다 더 크게 확대해 찍는 매크로포토그래피(확대 촬영술)를 구현할 수 있게 됐다. 매크로포토그래피는 통상 특수 렌즈가 필요하던 촬영 기술입니다.

컴퓨터 기반 촬영술을 적용해 처음으로 3개 렌즈에 모두 야간촬영 모드가 도입되고, 새로운 77㎜ 망원 렌즈는 3배의 광학 줌 성능을 제공합니다.

아이폰 13 시리즈는 10월 8일부터 국내에서 판매됩니다.

아이폰 13 미니와 아이폰 13은 최소 저장용량을 두 배로 높여 128GB부터 시작하고, 아이폰 13 프로 모델에는 최대 1TB 옵션이 추가됩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limjh@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