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SDI, 헝가리공장 1조 투자 2021-02-23 19:23
삼성SDI가 유럽 배터리 생산 거점인 헝가리 공장에 9000억여 원을 투자해 생산능력을 대폭 끌어올리며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삼성SDI는 23일 종속법인인 헝가리법인이 시설 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4038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유상증자는 삼성SDI가 해당 금액을 출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증자를 통해 발행되는 신주는 총 7만5000주, 주당 액면가액은 4000유로(약 538만원)다. 자금 조달은 장비 반입과 시황 등에 따라 공시일로부터 1년 이내 분할해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SDI는 이날 헝가리법인에 대한 채무 지급보증 사실도 공시했다. 지급보증 대상은 헝가리법인이 산업은행으로부터 차입하는 금액으로, 차입금 규모는 4억유로(약 5383억원)다. 채무보증 기간은 차입일로부터 3년이다. 삼성SDI는 헝가리법인이 유상증자와 차입을 통해 마련한 자금을 헝가리 공장 증설에 투입할 계획이다. 삼성SDI 관계자는 "유럽 내 전기차 완성차 고객사에 공급할 배터리 생산량을 늘리기 위한 증설 투자"라며 "투자 금액 중 운전자금이 일부 포함돼 있어 최종 증설 투자 규모는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삼성SDI는 지난달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도 "올해는 헝가리를 중심으로 증설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SDI는 헝가리 북부 괴드 지역에 30기가와트시(GWh) 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가동 중이다. 이 공장은 BMW, 폭스바겐 등 유럽 완성차 고객사에 배터리를 공급하기 위한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SDI가 이번 증설 투자를 통해 헝가리 배터리 공장의 생산능력이 40GWh 후반대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당초 예상된 수준인 40GWh를 넘어서는 규모다.
삼성SDI는 신규 라인에 최신 공법인 스택 공법을 적용할 예정이다. 스택 공법은 배터리 주요 소재인 양극재, 음극, 분리막을 층층이 쌓아 배터리 내부 공간 효율을 향상시킨 공법이다. 소재를 돌돌 말아 배터리에 넣는 기존 와인딩 공법보다 배터리 에너지 밀도를 높여 전기차 성능과 주행거리를 개선할 수 있다.
[노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