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어서울, 베트남 교민 위해 다낭 전세기 띄운다 2020-03-26 14:07
에어서울은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다음달 7일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전세 항공편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 요청으로 이뤄졌다. 코로나19로 한국과 베트남 간 모든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면서 다낭 뿐 아니라 호이안, 꽝남, 후에 등 베트남 중부 지역 교민들의 발이 묶였다.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운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전세 항공편은 다음달 7일 오전 11시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며 교민 약 190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지 교민들이 비자 만료 및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운항 중단에 따른 불안한 심리 등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전세 항공편 투입을 결정했다"며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이 더 있어 다음달 중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