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주항공, 위기경영체제 맞아 경영진 임금 30% 반납 2020-02-12 15:09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항공업계가 타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제조항공이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했습니다.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는 사내 메일을 통해 "수익성 저하 차원을 넘어 생존을 염려해야 할 정도로 위기에 진입했다"며 "비상경영을 넘어선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경영진이 먼저 임금의 30% 이상을 반납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승무원 대상으로 진행하던 무급휴가 제도를 전 직원 대상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