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그룹, 신종코로나 위기관리위원회 구성…마스크 착용 의무화 2020-01-28 16:47
CJ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대응을 위해 위기관리위원회를 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관리위원회는 지주사 내 안전경영팀과 인사팀, 커뮤니케이션팀 등으로 구성됐으며, 임직원들의 예방 대책 및 점검을 위해 매일 각 계열사별 상황을 체크한다.
현재 국내 및 글로벌 전체 임직원 대상으로 행동 가이드를 배포했고, 고객 접점이 많은 사업장을 중심으로 근무자 마스크 착용과 고객용 위생용품 비치, 출입시 손 소독 등을 시행하고 있다.
계열사별로는 CJ대한통운은 택배 터미널에 열감지카메라와 레이저체온기를 두고 근무자의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CJ CGV와 CJ올리브영 등은 매장별로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아울러 중국 내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해 마스크 10만장과 손 소독제 2000개를 주문해 비치하도록 했다.
또 중국 내 각 사업 법인장과 안전 담당자들의 실시간 채팅방을 개설하고 실시간으로 상황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