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에 온라인 마스크 판매 30배 급증" 2020-01-28 15:32
위메프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확산되면서 마스크 및 손소독제 구매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위메프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인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KF94 마스크 판매가 전 주 대비(1월17~20일) 약 30배(3213%) 급증했다. 같은 기간, 손소독제는 약 8배(837%) 뛰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첫번째 확진자 발생 시점인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는 전주인 1월13~16일 대비 KF94 마스크의 경우 약 2배(196%), 손소독제의 경우 2배(192%)가량 판매가 증가했다.
반면 세번째 확진자(이달 25일)와 네번째 확진자(이달 27일)가 발생한 설 연휴 기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공포감이 본격적으로 확산되면서 마스크와 손소독제 판매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마스크 중에서도 KF80보다 KF94 모델이 더 잘 팔린다. KF80 모델은 설 연휴 기간(이달 24~27일) 전 주 대비 약 3배(349%) 올랐다. KF94 마스크는 식약처의 허가를 거친 마스크로 평균 0.4μm 크기의 미세먼지 입자를 94% 차단 가능해 황사 및 미세먼지는 물론 전염성 질병까지 차단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에서도 KF94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고 있다.
위메프 관계자는 "현재 KF94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이용자에게 빠르게 전달하기 위해 파트너사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빠른 배송을 원할 시 '지금 결제하면 오늘 발송 예정' 문구가 있는 상품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