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정수지 적자 폭, 역대 최대 수준까지 늘어나 2019-11-08 15:19
올해 들어 9월까지 집계된 재정수지 적자 폭이 역대 최대 수준까지 늘어났습니다.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따르면 올해 1~9월 걷힌 국세 수입은 228조1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5조6천억 원 감소했습니다.
이는 지방소비세율 인상에 따른 부가가치세 감소분이 포함된 수치입니다.
주요 세목 중 소득세 수입이 2조5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조2천억 원 감소했습니다.
기재부는 "근로·자녀 장려금의 지급 대상자가 확대되고 최대 지급액도 상향조정되면서 지급액이 늘어난 탓"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