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시아나 본입찰 마감…'막판 변수' 없었다 2019-11-07 15:31
【 앵커멘트 】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결정하는 본입찰이 오늘(7일) 진행됐습니다.
막판 참여 가능성이 점쳐졌던 대기업집단의 입찰은 결국 없었습니다.
이명진 기자입니다.


【 기자 】
막판 이변은 없었습니다.

약 2조 원 규모로 추산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서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 KCGI가 나란히 도전장을 냈습니다.

투자은행(IB) 업계 등에 따르면, 오늘(7일) 오전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직접 입찰자들을 방문해 서류를 접수받았습니다.

방문 접수는 매각과 관련한 보안을 유지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입찰 후보 가운데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은 입장문을 내고 업계 운영 경험이 있는 적격 후보임을 강조했습니다.

애경그룹은 "항공사 간 인수합병(M&A)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해외 사례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1위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와 손 잡고 본입찰에 참여한 HDC현대산업개발은 자금력 면에서 애경보다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

또 그룹이 운영 중인 면세점과 호텔 사업이 항공업과의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점도 강점으로 꼽힙니다.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KCGI도 이번 이번 입찰에 도전장을 냈지만, 다른 후보들과 달리 전략적 투자자(SI)와의 연대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매각은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지분 31%와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이며,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등 6개 자회사를 통매각할 방침입니다.

금호산업은 서류 검토 등을 거쳐 일주일 내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

만약 적합한 후보자가 없어 유찰될 경우 당초 계획한 '연내 매각'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매일경제TV 이명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