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동걸 "산은-수은 합병 건의"…김기식 전 금감원장 "현실적 방안" 2019-09-11 09:39
【 앵커멘트 】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갑작스럽게 수출입은행과의 합병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업무 중복을 해소해서 경쟁력을 키워보자는 취지인데, 정책금융기관 재편의 첫 신호탄이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보도에 김용갑 기자입니다.


【 기자 】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수출입은행과의 합병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동걸 회장은 어제(10일) 기자간담회에서 "정부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건의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남은 임기동안 검토를 거쳐 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산은이 수은과 합병하면 해외PF 금융 등 글로벌 경쟁력을 더 확보할 수 있다는 의도.

정책금융 등 중복 업무로 비효율이 발생하는 만큼 통합이 바람직하다는 겁니다.

이 회장은 "두 기관 합병하면 지원업무 인력이 줄고, 예산이 늘어 IT도 강화할 수 있고 남는 인력을 영업에 보낼 수 있다"며 장점을 내세웠습니다.

두 은행의 합병을 정책금융기관 재편의 첫 단추로 해석하는 의견도 제기됐습니다.

현재 더미래연구소 정책위원장인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은 매일경제TV와 만나 "지주체제 하에서 자회사 형태로 재편하는 것이 좋다"며 "하지만 일단 두 기관부터 시작해 단계적으로 합병하는 것도 현실적인 방안"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전 원장은 지난해 말 보고서를 통해 정책금융기관 지주회사 아래 산은과 수은, 무역보험공사, 기업은행 등을 두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다만, 합병 대상으로 거론된 수출입은행은 전임 행장이던 은성수 행장이 금융위원장으로 이동하면서 CEO 공백을 맞은 상황.

이때문에 수은 내부에서는 "의견 조차 내놓지 못하는 상황인데, 이동걸 회장의 배려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매일경제TV 김용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