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감원, 카드사에 건전성 강조…임영진 "어렵지만 잘 하고 있다" 2019-09-06 16:15
【 앵커멘트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카드사 사장들과 처음으로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카드사들이 애로사항을 전달할 것으로 예상됐는데요.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을까요?
김용갑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카드사 CEO들과 마주 앉았습니다.

윤 원장은 카드사에 건전성 확보를 최우선으로 주문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헌 / 금융감독원장
- "저는 오늘 이 자리를 빌려 카드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몇가지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우선 카드사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건전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일본계 자금이탈 가능성에도 우려가 크지 않은 것은 '리스크 관리 강화' 덕분이었다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일부 카드사의 고객 설명의무 불이행을 지적하는 등 카드산업 성장을 위해 소비자보호와 혁신을 당부했습니다.

간담회는 가맹점수수료 인하에 따른 최근 어려움 보다는 장기적인 산업 성장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업계 1위 신한카드의 임영진 사장도 가맹점수수료 우려 대신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각사별 맞춤형 전략으로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임영진 / 신한카드 사장
- "업계 어려운 가운데 잘하고 있는 거 아닌가요? 결국은 저희가 어떻게 먹고살거를 찾아가는 노력은 각사가 자구노력이 필요하죠. 프로세스도 개선하고 디지털이라든지 빅데이터 이런 거를 들여다보고 있는 거예요."

한편,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은 윤 원장에게 업계의 건의사항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매일경제TV 김용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