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슨 종목 샀을까”…상반기 외국인 순매수 역대 최대라는데 2024-07-08 19:06
8개월0 순매수 행진

올해 상반기 외국인들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역대 최대 수준의 순매수액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6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외국인의 상장주식 순매수 규모는 총 22조9000억원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98년 이후 가장 많았다.
외국인은 지난 6월 상장주식 2조8980억원을 순매수해 지난해 11월부터 8개월 연속 순매수를 이어갔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조9490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 9490억원을 순매수했다.
국가별로는 미국(2조1000억원), 룩셈부르크(1조원) 등이 순매수했고, 싱가포르(-2조9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올해 상반기 외국인 순매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미국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에 따른 위험 선호 심리로 국내 주식의 매력이 부각된 영향이 컸다.
여기에 미국발 인공지능(AI) 반도체주 열풍에 맞춰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주를 대거 사들인 영향으로 보인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액은 859조200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0%를 차지했다.
반면 외국인은 채권시장에서 3개월 만에 순회수로 전환했다.
외국인은 지난 6월 상장채권 4조3710억원을 순매수하고, 5조4160억원을 만기상환받아 총 1조450억원을 순회수했다.
6월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 규모는 251조5000억원으로 상장 잔액의 9.8%를 기록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