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업하면 빚부터 갚는다" 지난해 취업 후 학자금 체납률 11년 만에 최고치 2024-04-13 10:02
학자금 대출자 100명 중 16명은 학자금을 상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취업 후에도 갚지 못한 학자금 비중(체납률)도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오늘(1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상환 의무가 있지만 체납된 학자금 규모는 작년 말 661억 원으로 전년(552억 원)보다 19.7% 증가했습니다.

상환 대상 학자금(4천37억 원) 대비 체납액의 비중인 체납률은 16.4%였습니다.

이는 2012년(17.8%) 이후 11년 만에 가장 높습니다.

상환 대상 학자금은 2022년 3천569억 원에서 지난해 4천37억 원으로 13.1% 늘었습니다.

취업 후 학자금 상환 제도는 대학(원)생에게 학자금을 대출해주고 취업 등으로 소득이 발생했을 때 소득 수준에 따라 원리금을 상환하는 제도입니다.

국세청은 학자금 대출자의 연간 소득이 '상환 기준 소득'을 넘어서는 경우 다음 해 의무 상환 대상자로 지정하고 학자금을 갚도록 합니다.

2022년 상환 기준 소득은 1천510만 원이었습니다.

지난해 말 체납 인원은 5만1천116명으로 15.6%(6천900명) 늘었습니다.

대출자(31만8천395명) 대비 체납률은 16.1%였습니다.

이는 상환 의무가 생긴 100명 가운데 16명은 학자금을 갚지 못했다는 뜻입니다.

1인당 평균 체납액은 129만원으로 3.2%(4만원) 늘었습니다.

취업했으나 상환하지 못하는 등 일부 청년층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 김두현 기자 / kim.doohyeon@mktv.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