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투협·연금학회, 퇴직연금 디폴트옵션 세미나 개최 2023-11-17 15:03
금융투자협회와 한국연금학회가 올해 7월부터 본격 시행된 퇴직연금 사전지정운용제도(디폴트옵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17일 금투협은 연금학회와 함께 오후 2시 여의도 금투협 불스홀에서 퇴직연금 디폴트옵션 시행과 과제를 주제로 공동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퇴직연금 디폴트옵션 관련 정부 · 학계 · 금융업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제도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김원섭 연금학회장은 “다가오는 고령화 시대에는 다층 노후소득보장체계가 필수적”이라며 “지금 시점에서 사전지정운용 제도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남재우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이 ‘사전지정운용에 대한 이해와 제도 활성화 방안’을, 김재현 상명대 교수가 ‘퇴직연금 사전지정운용 제도의 성공적 정착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했다.
발표 후에는 방하남 전 고용노동부 장관이 좌장을 맡아 정부 · 학계 · 금융업계 전문가로 구성된 5인의 패널과 함께 사전지정운용제도 전반에 대한 종합토론에 나섰다.
서유석 금투협회장은 “오늘 논의들이 한국형 디폴트옵션 제도의 성공적인 안착과 근로자들의 풍족한 노후를 위한 소중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