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피엔에이치테크, 증권신고서 제출…2월 코스닥 이전 목표 2021-01-08 17:21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전문기업 피엔에이치테크는 8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회사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례를 통한 코스닥 이전 상장을 추진한다.
2007년 5월 설립된 피엔에이치테크는 OLED 소재 전문 회사다. OLED 디스플레이용 유기 전자 소재를 개발, 생산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해 8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으로부터 핵심기술인 ‘유기발광 화합물 제조기술’을 통해 기술평가 A등급을 획득하며 소부장 특례상장 요건을 충족했다.
피엔에이치테크는 다기능유기전자재료 개념을 세계 최초로 도입하는 등 업계를 선도하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주요 제품은 반사율을 최소화해 발광효율 및 시야각을 개선한 고굴절·저굴절 다기능 CPL(Capping layer)이다. 그 외 OLED 모든 구조에 적용되는 발광소재들도 개발 중이다.
현서용 피엔에이치테크 대표이사는 “향후 기존 중소형 OLED, 대형 화이트유기발광다이오드(WOLED) 제품뿐 아니라 폴더블, 롤러블 기기 등의 수요 증가로 인한 OLED 시장의 확대를 큰 기회로 보고 있다”면서 “코스닥 이전을 통해 한 단계 더 성장하며 OLED 소재 국산화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총 공모주식수는 68만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 밴드는 1만4000~1만7000원이다. 이번 공모금액은 공모가 밴드 상단기준 약 117억원이다. 공모자금은 연구개발 및 생산설비 투자, 연구인력 확충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피엔에이치테크는 오는 28~29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2월 3~4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같은달 16일 상장 예정이며,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김경택 매경닷컴 기자 kissmaycr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