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앤디포스, 3분기 영업이익 31억원…전년比 7.4%↑ 2019-11-29 16:36
앤디포스의 3분기 중국향 매출이 네자릿수 이상 급성장하며 호실적을 기록해 4분기 실적 성장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앤디포스는 지난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31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40억원으로 50.6% 늘었다.
회사 측은 실적 개선에 대해 화웨이를 중심으로 샤오미, 오포, 비보 등 중국향 매출 급증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작년 9월 말 기준 중국향 매출은 약 9억원 수준에서 올해 3분기 누적 지난해보다 924.5% 성장한 9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중국향 매출 중 90% 이상을 차지하는 화웨이 수주 확대가 주목된다. 작년 9월 말 기준 화웨이 매출은 약 4억원에서 올해 같은기간 8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2148.8%로 네자리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로 인해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 모바일 제조사들이 미국 쓰리엠(3M)에서 공급받던 특수방수테이프 물량을 대폭 줄이고 앤디포스 물량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작년부터 특수방수테이프를 공급하고 있는 화웨이가 3M과 앤디포스 이원화 정책에서 미국 3M제품 대체제로 앤디포스 제품 비중을 크게 늘리고 있다"며 "미중 갈등 여파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화웨이는 물론 중국 모바일 제조사들의 수주 물량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4분기 실적 성장도 기대된다. 앤디포스에 따르면 11월 화웨이 '메이트X', '메이트30' 등 신제품 출시와 더불어 업계 특성상 하반기 수주 쏠림 현상을 고려할 때 중국향 매출이 지속 확대될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화웨이는 물론 국내외 주요 모바일 기업들이 하반기 잇달아 신제품을 출시하고 있어 수주 확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기대되며 화웨이향 매출도 100억원대 돌파는 무난할 것"이라며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중인 5G 안테나 부품 사업과 신약개발 사업도 올해부터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어 4분기에도 의미있는 실적 성장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