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년 코스피 최고 2500"…증권업계 핑크빛 전망 근거는? 2019-11-07 08:03
최근 코스피가 2140대까지 회복한 가운데 다수 증권사가 내년 코스피가 2300 이상, 최고 2500까지 갈 것으로 전망했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까지 내년 증시 연간 전망 보고서를 발간한 9개 증권사가 제시한 내년 코스피 전망치의 평균은 2177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연초부터 전날까지 코스피 평균치(2100.29, 이하 모두 종가 기준)보다 약 77포인트(3.66%) 높은 것이다.
이들 증권사의 코스피 전망치 하단 평균치(1968)와 상단 평균치(2387)도 올해 코스피 저점(1909.71, 8월 7일) 및 고점(2248.63, 4월 16일)을 58포인트, 138포인트 각각 웃돌았다.
메리츠종금증권케이프투자증권이 가장 핑크빛 전망을 내놨다.
메리츠종금증권은 내년 코스피 밴드를 2000~2500으로 각각 제시했다.
하나금융투자가 2000~2450으로 뒤를 이었고 한화투자증권현대차증권도 2000~2350을 각각 예상했다.
KB증권은 1950~2400를, IBK투자증권은 1960~2380 사이에서 내년 코스피가 움직일 것으로 분석했다.
이밖에 KTB투자증권은 1900~2300, 키움증권은 1900~2250의 전망치를 내놔 앞선 증권사들에 비해 다소 보수적으로 접근했다.
이들 증권사들은 낙관적인 전망 근거로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 상장사 이익 반등 전망, 국내외 저금리 환경을 꼽았다.
증시에 가장 큰 영향을 준 미중무역 분쟁은 도널드 트럼프 매국 대통령이 내년 말 미국 대선을 앞두고 재선을 위해 합의 쪽으로 움직일 수 밖에 없다는 진단이다. 상대국인 중국 역시 분쟁 완화 쪽을 선택할 수 있다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
상장사 이익 반등은 올해 급감한 기저효과가 기대된다.
여기에 국내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초저금리 환경으로 배당 등 주식투자 매력이 커진 것도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이들 증권사들은 진단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이 올해 약 35% 감소했다가 내년에는 약 26% 증가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따라서 내년 코스피는 평가가치(밸류에이션) 증대의 도움 없이 이익 증가율만 고려해도 약 20% 상승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코스피 12개월 평균 배당수익률이 2.1%로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를 약 60bp(1bp=0.01%포인트) 넘어섰다"며 "저금리로 주식 배당의 매력이 커지면서 향후 채권시장에서 주식시장으로 자금 유입이 기대된다"고 진단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