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한·아시아나항공 등 국적사 피해구제율 32% 불과" 2018-07-10 16:14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국적 항공사의 피해구제율이 30%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적 항공사 8곳의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총 2천96건이었고, 이 가운데 피해구제에 합의한 건수는 675건으로 32%에 그쳤습니다.
피해구제는 항공사가 계약해제 등으로 소비자가 제기한 민원을 해결하는 것을 의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