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회계법인, 기업가치 평가 유의해야" 2018-12-06 17:46
◆ 레이더M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일선 회계법인에 기업가치 평가 시 주의를 당부했다.
윤 원장은 6일 은행회관에서 '회계법인 CEO 간담회'를 열고 "회계법인이 기업가치 평가 시 고객이 제시한 자료만을 이용하거나 비현실적인 가정을 토대로 평가해 신뢰성이 문제 되는 경우가 있다"며 "역할에 책임감을 가지고 정당한 주의 의무를 다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과도한 이익 추구로 선의의 기업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서 논란이 된 가치평가 컨설팅 부분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윤 원장은 개정 외부감사법 시행에 맞춰 회계법인의 본업인 감사품질 향상에도 관심을 기울여줄 것을 요청했다.
윤 원장은 "회계감사는 회계법인의 가장 본질적이고 중요한 업무"라며 "회계감사 부서가 본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조직 및 인사 평가제도 운영에도 각별히 신경을 써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서 회계법인 대표들은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이 아직 완전히 정착되지 않은 만큼 감독 과정에서 시장 의견들은 감안해줄 것과 회계감사 과정에서 인력 부족 문제에 따른 보조 인력 활용안 등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윤 원장은 제약·바이오업계 개발비 자산화 가이드라인과 같은 방식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하고, 보조 인력 활용 방안은 금융위원회와 논의해보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영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