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원부국 투르크 플랜트 수주전 나선 정부…신도시 참여도 기대 2024-06-11 21:33
천연가스 매장량 세계 4위인 투르크메니스탄이 천연가스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대규모 플랜트 건설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윤석열 대통령의 투르크메니스탄 국빈 방문을 계기로 본격적인 수주전에 나섰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연내 계약이 예상되는 투르크메니스탄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사업을 우리 기업이 수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11일 밝혔습니다.

또 친환경 암모니아, 요소 비료 공장 등 투르크메니스탄이 추진하는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도록 건설·인프라 협력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올해 해외건설 수주 목표를 400억달러(약 55조원)로 잡고 있습니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현재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수행 중입니다.

플랜트 건설 분야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와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기본합의서를, 국영화학공사와 '키얀리 폴리머 플랜트 정상화' 협력합의서를 각각 체결했습니다.

국토부는 건설·인프라뿐 아니라 스마트시티 분야로도 국내 기업의 진출 확대를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국토부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아시가바트시와 인프라 및 신도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수도 아시가바트 인근에 국가 최고지도자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를 기념하는 알카닥 신도시 개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신도시 총면적은 300만평이며 예상 수용 인구는 6만4천명입니다.

정부는 이번 MOU를 통해 알카닥 신도시에 한국의 신도시 개발 경험과 스마트시티 기술·노하우를 전수하고 국내 기업이 엔지니어링, 투자개발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윤 대통령과 베르디무하메도프 국가최고지도자를 비롯한 양국 정부, 기업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한국의 스마트시티 전략을 직접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박 장관은 첨단 ICT 기술과 높은 교육 수준, 다양한 도시개발 경험을 한국 스마트시티의 강점으로 소개하고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세종·부산)의 콘셉트인 모빌리티 특화, 로봇 친화 도시의 모습을 제시했습니다.

철도 분야 진출도 모색합니다.

내륙 국가인 투르크메니스탄은 지정학적 특성을 살린 철도·항공 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해 중앙아시아 교통 물류 중심지를 꿈꾸고 있습니다.

정부는 투르크메니스탄 철도공사의 요청으로 철도 현대화·전철화 사업 협력 방안을 찾아왔습니다. 이는 투르크메나바트에서 아시가바트, 투르크멘바시를 잇는 1천150㎞ 구간을 복선화·전철화하는 사업입니다.

국가철도공단은 투르크메니스탄 현지 기초조사를 위한 자체 조사단을 파견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동서 횡단 교통망 건설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국토부는 밝혔습니다.

박상우 장관은 "투르크메니스탄은 천연가스 생산 확대를 위한 플랜트 건설뿐 아니라 신도시, 스마트시티 개발 등 다양한 인프라 사업이 발주될 것으로 예상되는 유망한 시장"이라면서 "건설·인프라 및 교통 협력 잠재력이 매우 높은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교류를 활성화하고, 우리 기업 진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이명진 기자 / pridehot@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