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은 "기업 생산성 둔화…기초연구 강화해야" 2024-05-26 16:11
국내 기업들이 혁신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지만 2010년대 이후 생산성은 크게 둔화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기초연구 강화, 혁신자금 공급 기능 개선, 창업 도전 격려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함께 제시됐습니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은 오늘(26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기업의 혁신 활동 지표가 글로벌 상위권을 나타내고 있지만, 생산성 성장세가 크게 둔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국내 기업의 연구·개발(R&D) 지출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4.1%로 세계 2위(2022년 기준), 미국 내 특허 출원 건수는 4위(2020년 기준)에 달했습니다.

그러나 생산성 증가율은 2001~2010년 연평균 6.1%에서 2011~2020년 0.5%로 낮아졌습니다.

미국에 특허를 출원할 정도로 실적이 우수한 '혁신기업'의 생산성 증가율도 같은 기간 연평균 8.2%에서 1.3%로 크게 떨어졌습니다.

한은은 먼저 대기업의 경우 혁신실적의 양은 늘었으나, 질이 낮아졌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에 출원한 특허 건수 가운데 대기업이 기여한 비중이 약 95%에 달했지만, 대기업의 특허 피인용 건수는 중소기업과 크게 차이가 없었다는 점을 예로 들었습니다.

중소기업은 혁신자금 조달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혁신 잠재력을 갖춘 신생기업의 진입이 감소하면서 생산성 둔화를 나타냈습니다.

한은은 기업의 혁신 활동이 생산성 제고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우선 혁신실적의 질과 밀접한 기초연구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초연구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산학협력 확대, 혁신 클러스터 활성화 등을 제안했습니다.

아울러 벤처캐피털에 대한 기업의 접근성을 확대하고, 투자자금의 중간 회수가 원활하도록 인수·합병(M&A)과 기업공개(IPO) 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