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대경제연구원 "올해 수출 9.3% 성장…9월부터 증가율 둔화" 2024-05-26 13:27
올해 한국 수출이 9.3% 성장해 지난해의 침체를 벗어나지만, 9월부터 증가율이 둔화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습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오늘(26일) 이런 내용을 담은 '수출 경기 회복력의 강화-하반기 수출 리스크 요인과 전망'이란 보고서를 냈습니다.

연구원은 최근 한국의 수출 경기가 7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지만, 기저효과를 감안하면 회복 수준이 강하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울러 세계 경제의 저성장 진입이 한국 수출 확장에 제약을 걸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세계 경제성장률은 코로나19 사태 이전(2011∼2019년) 평균 3.5%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2022∼2029년) 평균 3.2%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개도국 경제성장률은 같은 기간 4.8%에서 4.1%로 낮아질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세계 경제 저성장은 글로벌 교역의 저성장으로 이어지는 만큼 한국의 수출 증가세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기대할 수 없다고 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연구원은 올해 수출 증가율은 9.3%로 예상하되 ▲ 세계 경제의 저성장 ▲ 보호무역주의 확산 ▲ 미·중 불확실성 등의 정도에 따라 회복 강도가 달라질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연구원 관계자는 "한국 수출 경기의 회복을 위해 미국의 포퓰리즘(대중영합주의) 확산이 가져올 규제 변화와 미·중 갈등 격화에 따른 경제 블록화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