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월 은행 연체율 0.43%로 하락…"분기말 연체채권 매각 등 영향" 2024-05-15 17:40
은행의 지난 3월 연체율이 분기 말 연체채권 정리 확대 등에 따라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3월 말 연체율은 2월(0.51%) 대비 0.08%포인트(p) 하락한 0.43%로 집계됐습니다.

부문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48%로 전월 대비 0.11%p 내렸고, 가계대출도 0.37%로 0.05%p 낮아졌습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5%로 전월 대비 0.02%p 떨어졌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 연체율은 0.11%p 내린 0.73%였습니다.

3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2조4천억원으로 전월보다 5천억원 감소했고,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4조2천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8천억원 증가했습니다.

신규연체율(3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2월 말 대출잔액)은 0.11%로 전월(0.13%) 대비 0.02%p 하락했습니다.

금감원은 3월 연체율은 신규발생 연체채권이 감소하고, 분기 말 연체채권 상·매각이 확대하면서 전달보다 큰폭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고금리·고물가·고환율이 이어지며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율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 우려 차주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를 유도하고 은행권의 적극적인 연체채권 정리로 자산건전성 관리를 강화하도록 하겠다"며 "신용손실 확대 가능성에 대비해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진현진 기자 / 2ji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