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동, 올 1분기 매출 3천624억…"2분기 북미 공략 강화" 2024-05-15 11:08
농기계회사 대동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천624억원과 115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오늘(15일)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9.6%, 영업이익은 65.7% 감소한 수치입니다.

대동 관계자는 "올 1분기 기준 국내(농협 융자 기준)와 북미의 농기계 시장 규모가 각각 12%, 15% 축소한 영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동은 북미 지역의 초성수기인 2분기를 전략적으로 공략해 북미 매출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국내 매출 증대를 위해서 스마트 농기계 판매 확대를 꾀합니다.

또 운반 로봇, 방제 로봇 등 농업용 로봇의 4분기 국내 판매를 추진하고 온실 농작물의 정밀농업 솔루션 서비스를 시범 판매해 매출을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원유현 대동 대표는 "글로벌 경기 침체 상황이지만 지금을 대동의 세일즈 역량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시기라 보고 더 세밀한 고객 분석에 기반한 시장 대응 전략으로 기존 사업에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진현진 기자 / 2ji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