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욕증시, 고용 깜짝 증가에 혼조…나스닥 0.5%↓마감 2022-08-06 09:50
뉴욕증시는 7월 고용이 많이 증가했다는 소식에 연방준비제도의 긴축 우려가 강화된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습니다.

미 동부시간 5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6.65포인트(0.23%) 오른 32,803.47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75포인트(0.16%) 떨어진 4,145.19를 나타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63.02포인트(0.50%) 밀린 12,657.56으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투자자들은 고용 보고서와 연준의 긴축 우려 등을 주목했다.

고용이 경기 침체와는 거리가 먼 상황임을 확인하면서 연준의 공격적 긴축 우려가 커졌습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7월 비농업 부문 고용은 52만8천 명 증가했습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25만8천 명 증가를 크게 웃도는 수준입니다.

고용은 전달 기록한 39만8천 명도 크게 웃돕니다.

7월 실업률은 3.5%로 집계돼 코로나 팬데믹 직전인 2020년 1~2월에 기록한 수치(3.5%)로 돌아갔습니다.

3.5%의 실업률은 반세기 만에 최저 수준입니다.

임금상승률은 지난달보다 0.5% 올랐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 올라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를 높였습니다.

고용 지표 발표 후 주가지수 선물은 하락세로 돌아섰고, 달러화 가치는 크게 올랐습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ICE 달러지수는 장중 1% 이상 오른 106.936까지 올랐습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