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반도체 비상걸렸다...전력 110km 끌어와야 용인 클러스터 가동 2024-05-26 20:29
한국 반도체 경쟁력의 미래가 걸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건설 과정에서 ‘전력 확보’가 최대 난제로 제기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전력대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기 시작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필요한 전력은 최대 10GW(기가와트)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원전 1기 용량이 보통 1GW인 점을 감안하면 원전 10기에 달하는 대규모 전력이 새롭게 조달돼야 한다.
신규 발전소 건립이 쉽지 않은 만큼 서남해권에 남아도는 풍력·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를 충청남도 태안 변전소에 모은 다음 110여㎞나 떨어진 용인 반도체 단지로 끌고 오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문제는 전기를 어떻게 용인까지 끌고 오느냐다. 태안 지역에 집결한 전기를 끌어오기 위해서는 수조원대의 송전선로 건설비용이 발생한다. 과거 삼성전자가 평택캠퍼스 가동을 위해 고덕에서 서안성까지 23㎞ 거리 송전망을 구축할 때 투입한 건설비용만 약 4000억원에 달했다.
대규모 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한전 측은 용인 반도체 단지까지 연결하는 전용 송전망을 구축하게 되면 ‘수익자 부담 원칙’에 따라 수혜를 보는 기업이 건설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산업계는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반도체 기업들이 매년 수조원대의 전기료를 부담하고 있는데 송전망 구축 비용까지 낸다면 ‘이중 부담’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내는 전기요금은 한해 4조원에 달한다. 뿐만 아니라 송전망 구축 과정에서 송전선로가 지나가는 인근 주민들을 설득하면서 발생하는 사회적 갈등비용은 개별 기업이 감당하기에는 너무 큰 부담이다.
정부도 이런 문제점을 인식하면서 해결책을 찾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26일 정부와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 삼성전자 등은 용인 반도체 단지 전력난을 해결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최근 결성해 1~2주 내로 첫 협의에 돌입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23일 26조원 규모의 반도체 산업 종합 지원방안을 언급하면서 전력·용수를 비롯한 기본 인프라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김용석 성균관대학교 전자전기공학부 교수는 “미국·일본 등 글로벌 기업들은 막대한 정부 보조금을 등에 엎고 한국을 압박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가 보조금을 투입하기 어렵다면 공장 가동에 필요한 인프라 문제라도 해결해 기업 고통을 덜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막대한 규모의 반도체 생산시설 투자뿐 아니라 전력망도 개별 기업이 부담해야 한다면 촌각을 다투는 글로벌 경쟁에서 밀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