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금리 시대 더 길어진다…美 연준위원들 “인플레 진전 부족” 2024-05-23 06:11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위원들이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면서 금리인하 시점이 예상보다 지연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22일(현지시간) 공개된 최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위원들은 일반적으로 인플레이션의 지속성에 관한 불확실성에 주목했다”며 “최근 지표는 인플레이션이 목표 수준인 2%로 지속적으로 향하고 있다는 확신을 주지 못했다는 데 동의했다”라고 전했다.
위원들은 특히 1분기 실망스러운 물가 지표와 미 경제의 강한 모멘텀을 가리키는 지표에 주목하면서 “인플레이션이 2%로 지속적으로 향한다는 더 큰 확신을 얻기까지의 시간이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오래 걸릴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
연준이 통화정책의 준거로 삼는 미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지수 기준으로 작년 10∼12월 전월 대비 상승률이 0.1∼0.2%에 그쳤다.
이는 앞서 연준이 2024년 연내 3회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게 된 결정적인 배경이 됐다.
그러나 올해 1월 들어 상승률이 0.5%로 ‘깜짝 반등’한 데 이어 2∼3월 들어서도 2개월 연속 0.3% 상승률을 나타내며 고물가 고착화 우려를 키웠다.
연준이 목표로 하는 연간 물가 상승률 2%를 달성하기 위해선 전월 대비 상승률이 평균적으로 0.2%를 넘지 않아야 한다.
한편 일부(Some) 위원들은 의사록에서 “지정학적 이벤트 또는 다른 요인들이 공급망 병목현상을 심화시키거나 해운 운임 상승을 초래할 수 있다”며 “이는 물가에 상방 압력을 가하고 경제성장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다양한(Various) 참석 위원이 “인플레이션 위험이 현실화될 경우 추가 긴축을 할 의향이 있다”라고 언급했다고 의사록은 전했다.
실제로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의 로레타 메스터 총재 등 일부 연준 위원들은 최근 공개 연설에서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반면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달 1일 FOMC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현 통화정책 수준이 충분히 긴축적이라며 “다음 기준금리 변동이 (금리)인상이 될 것 같지는 않다”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의사록은 지난달 30일부터 5월 1일 열린 FOMC 회의 내용을 담았다.
연준은 이날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25∼5.50%로 동결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