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동산 대출 '눈덩이'…기업부채 3000조 육박 2024-05-21 15:46
국내 기업 부채가 30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업 투자가 급증하고 한계기업 부채 비중도 크게 높아졌다. 특히 생산성이 높지 않은 부동산 부문으로 기업 대출이 몰리는 현상은 국가 경제 차원에서도 바람직하지 않고, 앞으로 피벗(통화정책 전환) 과정에서 재연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한국은행은 우려했다.
20일 한국은행은 '우리나라 기업 부채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국내 기업 부채 규모가 지난해 말 2734조원으로 2018년부터 6년간 1036조원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연평균 증가율인 8.3%는 연평균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3.4%)의 두 배를 넘는 수준이다. 명목GDP 대비 기업 부채 비율도 2017년 말 92.5%에서 지난해 말 122.3%로 치솟았다.
한은은 기업 부채 증가 원인으로 두 가지를 꼽았다. 2010년대 중반 이후 부동산 경기 활황과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한 부동산업에 대한 대출 급증이다. 실제 2017∼2019년 연평균 24조원 수준이던 개입사업자 대출 증가 폭은 코로나19 피해 기업 보증 지원과 대출 상환 유예의 영향으로 2020∼2022년에는 연평균 54조원으로 뛰었다.
부동산업과 개인사업자를 제외한 일반 기업은 2020년 이후 대기업을 중심으로 업황 부진에 따라 영업자금과 시설투자자금 수요가 모두 늘면서 부채가 증가했다. 전체 일반 기업 차입 부채 대비 한계기업 부채 비율은 2021년 말 14.7%에서 2022년 말 17.1%로 높아졌다.
류창훈 한은 시장총괄팀 과장은 "향후 국내외 통화정책 기조 전환 과정에서 금융기관의 신용 공급이 부동산 부문으로 집중되지 않도록 거시건전성 정책을 통해 적절히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