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융당국·은행·보험 부동산PF 실무회의 2024-05-15 17:51
금융당국이 부실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 정리에 속도를 내기 위해 금융사 10곳이 참여한 가운데 신디케이트론(공동대출)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회의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은 매주 회의를 이어나가는 한편 새 사업성 평가 기준에 따라 PF 사업장 재분류도 추진해 사업장에 대한 구조조정도 실시한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4일 금융감독원은 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보험사(삼성·한화생명, 메리츠·삼성화재, DB손해보험) 등과 신디케이트론 조성을 위한 첫 실무회의를 열었다. 신디케이트론은 지난 13일 금감원이 발표한 부동산 PF 연착륙을 위한 정책 중 하나다. 금융회사 10곳이 최대 5조원(최소 1조원) 규모로 조성해 PF 경·공매 매입자금 등으로 사용하게 된다. 금융회사별로 신디케이트론 참여 규모도 구체화할 계획이다.
[양세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