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UAM 이착륙장 '버티포트' 현대엘리베이터, 개발 시동 2024-05-15 19:52
현대엘리베이터가 도심항공교통(UAM) 이착륙장인 버티포트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버티포트는 UAM을 상용화하는 데 필수적인 사업 중 하나다.
현대엘리베이터 컨소시엄은 최근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K-UAM 안전 운용체계 기술 개발 사업'의 이동식 모듈형 버티포트 설계·시공 기술 및 감시 시스템 개발 수행 기관으로 선정됐다. 현대엘리베이터가 구성한 이번 컨소시엄에는 롯데건설,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국립한국교통대, 청주대, 니나노컴퍼니 등이 참여했다. 현대엘리베이터 컨소시엄은 2026년까지 이동식 모듈형 버티포트 인프라스트럭처와 이착륙 감시 시스템을 개발한다. 국비 105억1700만원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수직·수평 이동 기술을 접목한 '수직 격납형 버티포트'를 제안할 계획이다. 고층 건물이 밀집된 도심 환경에 적용하는 데 한계를 보이는 문제점을 해결하는 것이 목표다. 국내외 기업들이 개발 중인 버티포트는 공항처럼 넓은 대지와 공간을 요구한다. 지난해 국토부와 사우디아라비아가 개최한 '네옴 로드쇼'에서 UAM의 통합 관제 건축물인 'H포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정상봉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