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금·적금 하느니 코인으로 한방”…파킹통장에 뭉칫돈 들어왔다 2024-04-03 06:14
3월 요구불예금 33.6조 늘어
투자대기 성격 파킹통장 급증
자금 묶이는 정기예적금 시들
2월 청년희망적금 대거 만기 이어
“묶이는 돈 싫다” 기류에 추가 유출

은행들, 금리 높은 파킹통장 내놓고
고금리 적금 상품으로 수신 유도

주식과 가상자산 투자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서 ‘묶이는 돈’인 정기 예·적금 인기는 시들하고, 수시입출금해 ‘투자 대기처’가 될 수 있는 요구불예금은 늘고 있다. 2월 이후 청년희망적금의 만기가 본격적으로 도래하면서 여기서 빠자나간 돈 중 상당액이 요구불 예금으로 들어갔다는 분석도 나온다.
2일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수신액을 분석할 결과, 3월 말 기준 요구불예금 잔액은 647조8882억원으로 전월 대비 5.5% 증가했다. 2월에도 요구불예금은 전달대비 4% 늘었다. 2·3월 두달새 요구불예금이 57조원, 10% 가량 증가했다.
반면 만기 전에 해약하면 금리 손실을 보게 되는 정기 예·적금 상품의 경우 인기가 다소 내려갔다. 3월 말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적금잔액은 31조3727억원으로 전월 대비 5.6% 줄었다. 2월 달에도 청년희망적금의 만기가 대거 몰리면서 적금 잔액이 33조2204억원으로 전달보다 28.5%나 줄었는데, 3월에도 추가로 자금이 빠져나간 것이다. 그나마 1월과 2월 잔액이 늘어났던 정기예금마저도 3월에는 1.5% 감소하며, 873조3761억원의 잔액을 기록했다.
요구불예금이 증가세를 보이는 것은 증시,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향후 투자를 위한 투자대기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가상자산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의 경우 연초 1비트코인당 5000만원대였던 가격이 3월 들어 1억원 이상으로 치솟았다. 최근 가격이 일부 조정됐지만, 투자 수요는 여전히 존재한다는 평가다.
해외 증시에 비하면 다소 상승률이 낮지만,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 등 발표로 최근 들어선 국내 증시도 일단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해외증시의 경우 미국, 일본 등의 주가지수가 올들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국내 개인투자자들은 국내 증시뿐 아니라 해외 증시에도 관심을 높이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지난달 미국 주식을 19억2000만달러(약 2조6000억원), 일본 주식은 1억7000만달러(230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2월 부터 본격적으로 만기가 도래한 청년희망적금의 일부가 요구불예금으로 흘러갔다는 분석도 나온다.
은행들은 이 같은 현상을 감안해 새 상품을 내놓는 등 수신영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2일 ‘신한 청년도약플러스 적금’ 신상품을 출시했다. 신한은행 청년도약계좌를 보유하고 있으면서, 해당 계좌에 청년희망적금 만기수령금을 일시납입한 고객으로, 만기 1년으로 해 기본 이자율 4%에 만기시까지 청년도약계좌 보유시 우대 이자율 1%를 추가로 줘 연 5%를 제공한다.
외국계 은행과 지방은행 수요가 몰리는 파킹통장에 고금리를 제공함으로서 일시적이나마 몰리는 돈을 잡기 위한 경쟁에 들어갔다. SC제일은행은 4월 30일까지 영업점에서 MMDA(시장금리부 수시입출식예금)에 3000만원 이상, 최대 20억원 한도로 가입하는 첫 거래 고객을 대상으로 신규 가입일로부터 최장 60일동안 매일 잔액에 대해 연 3.5% 특별금리 혜택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JB금융그룹의 전북은행은 5월 말까지 전북은행 첫 거래 고객이 ‘씨드모아 통장’을 개설할 경우 기본 연 2.8%에 우대금리 0.6%를 더해 3개월까지 최고 연 3.4% 금리를 제공한다. 씨드모아 통장은 파킹형 입출금통장으로, 하루만 맡겨도 이자가 붙는다는 장점이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