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자는커녕 원금도 못받아”…4대 은행 ‘깡통대출’ 수두룩 ‘3조 육박’ 2023-11-20 22:27
가계보다 기업대출 더 심각
“연말보다 내년 상반기 더 고비”

경기 침체와 고금리 등으로 돈 벌어서 빚도 못 갚는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원자재 가격 상승과 소비 위축 등의 영향으로 최종 부도 처리되거나 파산·청산 절차에 돌입한 기업들의 ‘깡통 대출’이 속출하고 있다. 이러한 위험은 올 연말 보다 내년 상반기가 더 고비가 될 전망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4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무수익여신 잔액은 지난해 말 2조 2772억원에서 올해 3분기 말 2조 8988억 원으로 27.3% 증가했다.
같은 기간 4대 은행 총여신이 1295조 7838억원에서 1334조 2666억 원으로 3.0%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세가 가파르다. 이에 따라 총여신에서 무수익여신이 차지하는 비율은 0.18%에서 0.22%로 높아졌다.
무수익여신은 가계보다 기업 대출에서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수익여신은 원리금은 커녕 이자조차 받지 못하는 대출을 뜻한다. 은행들은 3개월 이상 원금상환이 연체된 여신에 이자 미계상 여신을 추가 반영해 무수익여신 잔액을 산정하며, 고정이하여신보다 더 악성으로 취급한다.
4대 은행의 기업대출 부문 무수익여신은 지난해 말 1조 5310억원에서 올해 3분기 말 1조 9754억원으로 29.0% 늘었다. 일부 은행은 50%정도 늘었다. 같은 기간의 가계대출 부문 무수익여신이 7462억원에서 9234억원으로 23.7%로 증가한 것보다 더 가파른 증가세였다.
이와 관련 금융권 관계자는 “대출 만기와 상환 압박 등을 감안하면 올 연말 보다 내년 상반기가 기업들에 최대 고비가 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한편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누적 어음 부도액은 4조15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 3202억원 보다 214.9% 급증했다. 1∼9월 월평균 어음 부도율도 지난해 0.08%에서 올해 0.25%로 껑충 뛰었다.
최근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주요 34개국 GDP 대비 비금융기업 부채 비율을 보면 우리나라는 126.1%로 세 번째로 높았다. 한국을 웃도는 곳은 홍콩과 중국뿐이었다.
한국 GDP 대비 기업 부채 비율은 2분기보다 5.2%포인트 뛰었는데, 말레이시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증가 폭이다. 우리나라 기업 부도 증가율도 40%를 기록해 주요 17개국 가운데 네덜란드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국제금융협회는 “유럽 등 많은 나라에서 은행이 민간 부문 대출을 줄이면서 신용 등급이 낮은 회사들에서 취약성 증가의 징후가 뚜렷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