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차전지·AI 추진 한다더니”···상장사 절반이 미추진 2023-11-19 14:39
7개 테마업종 신사업 추가 후 미추진 기업 129곳 분석
신사업 진행 않고 주식 매도 등으로 이득 챙긴 사례 포착
금감원, 불공정거래 혐의 점검·기획조사 등 엄정 대응

메타버스, 인공지능(AI) 등을 신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후 실제로 관련 사업을 전혀 진행하지 않으면서 주식을 매도해 부당이득을 챙기는 등 부정거래가 의심되는 기업들이 금융당국에 적발됐다. 금융감독원은 이들 기업이 불공정거래를 저질렀을 개연성이 큰 만큼 집중심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19일 금감원은 신사업 미추진 기업 129개사에 대한 실태분석을 실시한 결과 신사업 추진 발표 이후 대주주 관련자가 전환사채(CB) 전환 및 주식매도 등의 부정거래를 한 혐의가 있는 기업이 일부 발견됐다고 밝혔다. 그 외 기업도 사업추진역량 사업 타당성 등에 대한 충분한 사전검토 없이 보여주기식 신사업 추진을 발표한 사례가 다수 발견되는 등 추가 불공정거래도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금감원은 올해 반기보고서를 대상으로 메타버스. 가상화폐·대체불가토큰(NFT), 2차전지, AI, 로봇, 신재생에너지, 코로나 등 주요 7개 테마업종의 신사업 추진현황 실태를 파악했다. 그 결과 이들 7개 테마업종을 신규 사업목적으로 추가한 상장사 233개사 중 55%인 129개사가 현재까지 관련 사업 추진현황이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금감원은 이들 기업은 재무·경영 안정성이 낮고, 관리종목 지정 해지 및 상장폐지 모면 등을 위해 부적절한 회계처리 유혹에 빠지기 쉬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중 31개 기업은 정기보고서와 주요사항보고서 미제출 등으로 공시위반 제재 이력이 있었고, 84개사는 반기보고서 기재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74%인 95개사는 신사업 추진 발표 전후 과정에서 유상증자 및 CB 발행을 통해 외부 자금을 조달했다. 평균 자금 조달 횟수와 규모는 각각 4회, 496억원으로 상장사 전체 평균(0.9회, 254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실제 사업을 추진하지 않았음에도 자금을 조달한 뒤 다른 용도로 사용하거나 사적으로 유용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있다.
향후 금감원은 사업 추진 의사나 능력이 없음에도 신규 사업에 진출하는 것처럼 투자자를 기망하고 부당이득을 챙기는 행위를 중대 위법행위로 보고 엄정히 대응하기로 했다.
신규사업 미추진기업 중 이미 심사 대상으로 선정된 14개사는 적극적인 심사 후 감리 전환을 검토하고, 회계분석 위험요소를 고려해 4개사를 심사 대상에 추가 선정했다.
신사업 추진 발표 이후 사업 진행이 부실한 기업은 불공정거래 혐의 여부를 점검하고 필요하면 철저히 기획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사업 미추진 기업이 자금조달을 위해 증권신고서를 제출할 경우 과거에 발표한 신사업 진행실적 및 향후 계획을 정확히 작성하도록 하고, 불공정거래와 허위 회계처리, 횡령·배임 등 위반사항 발견시 필요한 후속 조치를 신속히 진행할 계획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