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고거래 사기당할 뻔했는데...토스 ‘이 기능’ 덕분에 살았다 2023-09-18 20:07
토스의 중고 거래 사기 의심 사이렌 서비스가 각광 받고 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최근 ‘토스가 또 한 사람 구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글에는 판매자와 구매자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가 사진으로 첨부돼 있었다.
A씨는 최근 한 중고거래 쇼핑몰에서 휴대전화를 주문했다. 그러나 얼마 뒤 판매자가 연락해 왔다. 제휴된 택배사와 문제가 생겨 당분간 배송이 어려우니 취소 요청해 주면 환불 처리한 후 같은 제품을 중고나라 플랫폼을 통해 배송해 주겠다는 내용이었다.
A씨는 주문 취소 후 토스뱅크 애플리케이션로 송금을 진행했다. 판매자가 안내해 준 계좌번호를 입력하니 ‘사기 의심 계좌예요’라는 경고문이 떴다. A씨는 즉시 송금을 중단하고 판매자에게 어떻게 된 일인지 문의했다.
판매자는 “토스로 입금하면 가끔 이런 일 있다”며 “(송금) 진행하시면 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A씨는 불안감을 느껴 결국 송금을 중단했다. 그리고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 사실을 알리며 주의를 촉구했다.
누리꾼들은 “나도 토스 덕분에 사기 면했다”, “다른 은행도 도입해야 하는 기능” “취소하고 다른 곳에서 다시 주문하고 입금하라니 사기꾼 냄새가 난다”, “외부 링크는 눌러 보지도 마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토스는 지난 2020년부터 경찰청과 손잡고 사기 의심 사이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수신자 계좌나 연락처가 사기 피해 신고를 당한 이력이 있는지 자동 조회해 경고문을 띄워 주는 방식이다. 금융사기방지기업 ‘더치트’에 등록된 정보를 기반으로 운영한다.
아울러 토스는 토스뱅크 이용 고객들이 경고 메시지를 받지 못해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사기를 당했을 때 보상을 신청할 수 있는 안전보상제도 마련했다. 최초 1회 피해에 한정해 보이스피싱의 경우 최대 5000만원, 중고거래의 경우 최대 50만원까지 선지급한다. 추후 사기꾼으로부터 피해액 복구가 이뤄졌다면 토스에 돈을 돌려주면 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