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脫리니지’ 본격화...‘프로젝트G’ 기대감 끌어올리는 엔씨소프트 2023-03-19 07:02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박차를 가한다. 리니지 IP를 배제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쓰론앤리버티’를 내놓는 데 이어, 실시간 전략시뮬레이션(RTS) 장르 프로젝트G 플레이 영상을 공개했다.
‘프로젝트G’는 엔씨(NC)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RTS(Real-Time Strategy·실시간 전략 게임) 장르의 신규 IP다. 대규모 전쟁 기반의 전략 게임으로, 한정된 자원을 모아 성장하며 길드 간의 영토 경쟁 속에서 다양한 전술을 구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프로젝트G’ 영상은 100% 실제 게임 플레이 화면으로 제작됐다. ▲언리얼 엔진을 기반으로 구현한 고품질 그래픽 ▲다양한 개성을 가진 종족과 캐릭터 ▲근거리, 원거리 유닛을 활용한 전투 방식 ▲오브젝트 점령과 영토 경쟁 과정에서 활용되는 ‘드래곤’과 ‘전략병기’ ▲개인 간 전투에서 대규모 집단으로 확장되는 전쟁 장면 등 ‘프로젝트G’의 세부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서민석 ‘프로젝트G’ 총괄 디렉터는 “엔씨의 강점인 MMO 기반의 대규모 전쟁 기술력을 RTS 장르에 적용해 다른 전략 게임에서 느껴보지 못한 규모감과 퀄리티를 경험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며 “‘프로젝트G’만의 특색을 담고 있는 다양한 유닛들과 다채로운 월드를 통해 플레이 자체가 재미있는 전략 게임의 진수를 느낄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영상 조회수는 100만회를 돌파할 정도로 화제다. 반응도 호평 일색이다. 뛰어난 그래픽과 부드러운 조작감이 기대가 된다는 응답이 다수다. 리니지 IP를 벗어나 모처럼 게임다운 게임을 만들었다는 호평이 줄을 잇는다.
최근 엔씨소프트는 리니지와 MMORPG에 편중된 게임 매출 구조를 개선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채로운 게임을 선보이며 ‘대형 개발사’로서의 저력을 보이는 중이다. 지난 2월에는 난투형 대전 액션 신작 ‘배틀 크러쉬’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배틀 크러쉬 역시 아기자기한 캐릭터와 뛰어난 타격감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엔씨소프트는 오픈형 R&D 개발 문화 ‘엔씽(NCing)’을 통해 개발 중인 신규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다. ‘프로젝트G’의 개발자 인터뷰 영상도 추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엔씨(NC)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