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리콘밸리은행 옛 모기업' SVB파이낸셜그룹, 파산보호 신청 2023-03-18 13:44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의 옛 모기업 SVB파이낸셜그룹이 당국에 파산보호를 신청했습니다.

SVB파이낸셜그룹은 현지시간 17일 미국 뉴욕 남부연방지법에 파산법 11조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0일 SVB가 뱅크런으로 예금 지급 불능에 이르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금융보호혁신국이 SVB를 폐쇄한 지 일주일만의 일입니다.

이에 따라 SVB파이낸셜그룹은 2008년 워싱턴뮤추얼 이후 파산보호를 신청한 최대 규모의 금융기관이 됐습니다.

파산보호는 법원의 승인을 받아 기업의 채무이행을 일시 중지시키고 자산매각으로 기업을 정상화하는 절차로, 한국의 법정관리와 비슷합니다.

다만 한국의 법정관리와 달리 미국의 파산보호 신청 기업은 해당 기업의 대표가 경영권을 계속 보유할 수 있습니다.

SVB파이낸셜그룹이 파산보호를 신청했지만, SVB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SVB는 지난 10일 폐쇄 직후 경영진이 물러나고 미 연방예금보험공사가 파산 관재인으로 임명되면서, 모기업이었던 SVB파이낸셜과의 관계가 정리됐기 때문입니다.

SVB파이낸셜은 현재 자회사인 SVB증권과 SVB캐피털을 파산보호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으며, 이 두 회사를 포함한 다른 자산에 대해서는 매각 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SVB파이낸셜그룹은 현재 약 22억 달러의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산과 부채는 각각 10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나스닥에 상장된 SVB파이낸셜그룹은 지난 9일부터 거래가 중단된 상태로, 주가는 106.04달러, 시가총액은 62억 달러입니다.

SVB 사태 이후 일부 전문가와 언론에선 SVB파이낸셜이 파산보호를 신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일찍부터 전망해왔습니다.

한편 2008년 워싱턴뮤추얼도 자회사였던 워싱턴뮤추얼뱅크의 붕괴로 파산 보호를 신청한 바 있는데. 워싱턴뮤추얼뱅크는 당국에 인수된 뒤 이후 JP모건 체이스에 매각됐습니다.

[ 손효정 기자 / son.hyojeong@mktv.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