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지난해 4분기 낸드·D램 점유율 높여…매출은 감소 2023-03-18 13:31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낸드 플래시와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였습니다.

오늘(18일)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낸드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5% 감소한 102억 9천만 달러였습니다.

업계 1위인 삼성전자도 전 분기보다 19.1% 감소한 34억 8천만 달러의 낸드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다만 삼성전자의 낸드 시장 점유율은 같은 기간 31.4%에서 33.8%로 2.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위인 일본 키옥시아는 전 분기보다 30.5% 감소한 19억 6천8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고, 시장점유율은 19.1%로 전 분기보다 1.5%포인트 하락했습니다.

SK하이닉스와 자회사 솔리다임의 매출은 전 분기보다 30.9% 감소한 17억 5천600만 달러로, 시장점유율도 18.5%에서 17.1%로 떨어진 모습입니다.

이날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글로벌 D램 매출은 전 분기보다 32.5% 감소한 122억 8천100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D램 시장에서도 삼성전자는 전 분기보다 25.1% 감소한 55억 4천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시장점유율은 40.7%에서 45.1%로 4.4%포인트 높였습니다.

이처럼 다른 메모리 반도체 제조사들은 매출과 함께 점유율도 줄어들었지만, 삼성전자는 1위 자리를 공고히 한 것입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우월한 원가 경쟁력을 앞세워 시장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 손효정 기자 / son.hyojeong@mktv.co.kr ]